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톡] 염경엽 감독 "오랜만에 홈런 친 최정, 좋은 흐름 기대"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9년 07월 16일 화요일

▲ SK 염경엽 감독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인천, 신원철 기자] SK 와이번스는 16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10-4로 이겼다. 

5회까지 동점만 4번일 만큼 치열한 경기에서 SK가 뒷심을 발휘했다. 6회 2사 후 결승점을 냈고, 7회에는 홈런으로 한 걸음 더 달아났다. 8회에는 4점을 보태 승기를 잡았다. 

선발 문승원이 5⅓이닝 7피안타(2홈런) 3볼넷 5탈삼진 4실점으로 고전했다. SK도 5회까지 리드를 잡지 못했다. 오히려 1회 선취점을 내주고, 2회에는 역전을 허용했다. 5회까지는 LG가 앞서면 SK가 따라가는 흐름이었다. 

SK는 6회 2사 후 결승점을 얻었다. 1사 2, 3루에서 대타 정의윤이 유격수 땅볼을 치면서 2사 1, 3루가 됐다. 2사 후 기회에서 1번타자 노수광이 우전 적시타를 때렸다. 7회에는 최정이 솔로 홈런을 때려 홈런 단독 선두(21호)가 됐다. 최정은 홀로 4타점을 올렸다.

SK 불펜은 하재훈 없이도 무실점 릴레이에 성공했다. 김태훈(1⅔이닝)에 이어 박희수(⅓이닝)와 서진용(1⅔이닝)이 마운드에 올랐다.  

경기 후 염경엽 감독은 "타선의 집중력 덕분에 경기를 잘 풀어갈 수 있었다. 특히 노수광이 타격과 주루에서 공격을 이끄는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최정이 오랜만에 홈런을 때리며 타격감이 살아나는 듯한데, 앞으로 좋은 흐름을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또 "고비에서 승리조인 김태훈과 서진용이 잘 막은 덕분에 이길 수 있었다"고 불펜 투수들을 칭찬했다. "안 좋은 날씨에도 응원해 준 팬들께 감사드린다"며 팬들에 대한 감사 표시도 잊지 않았다. 

스포티비뉴스=인천,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