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얼굴천재'? 어머니가 자만하지 말라 했다"

이지원 기자 llleee24@spotvnews.co.kr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 배우 차은우가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아이돌 그룹 멤버에서 차세대 배우로 거듭나고 있는 차은우가 MBC '신입사관 구해령'을 통해 캐릭터를 잘 소화하고 싶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차은우는 외모 칭찬도 좋지만 '이림'이 성장하는 모습도 주목해달라고 밝혔다. 

17일 오후 2시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는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신입사관 구해령’에 출연하는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 등 출연진과 연출을 맡은 강일수 감독이 참석했다.

차은우는 '얼굴 천재'라는 수식어가 붙으며 화려한 비주얼로 이름을 알렸다. 그는 이에 대해 "기분이 좋긴 하지만 다들 각자만의 개성과 색이 있다"며 "어머니가 '너는 못생겼어, 자만하지마'라는 말을 했다. 사람마다 취향이 다를 수도 있으니 기분이 좋긴 하지만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분이 있을 수 있다"고 염려를 드러냈다. 

이어 차은우는 계속해서 비주얼 적인 면이 주목받는 것에 대해 "외적인 부분도 있지만, '이림'이 성장해가는 과정에 있어서도 지켜봐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차은우는 전작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종영 이후 약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오게 됐다. 전작에서 열연을 펼친 그이기에 자연스레 많은 이들의 관심이 그의 차기작에 쏠렸다. 

그는 지상파 첫 주연과 첫 사극에 도전하게 된 것에 대해 "지상파라고 부담감이 더 있다기보다는 제가 맡은 '이림'이라는 역할을 잘 소화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떨리는 것도 있고 긴장되기도 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좋은 모습으로 보여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해서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은우는 아스트로 멤버들 역시 자신을 잘 챙겨주고 있다며 "멤버 빈은 커피차를 보내주기도 했다"며 그룹 멤버들이 든든한 응원을 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그룹 활동과 병행하는 것에 대해서는 "어느 곳에서든 즐거운 마인드가 먼저다"라며 "현장에 많은 스태프들과 선배님들과 즐겁고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겸손한 심경을 밝혔다.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은 17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