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입사관 구해령' 박기웅 "내 악역 연기 승률은 100프로"

이지원 기자 llleee24@spotvnews.co.kr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 배우 박기웅이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배우 박기웅이 자신감을 드러내며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의 기대감을 높였다. 

17일 오후 2시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는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신입사관 구해령’에 출연하는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 등 출연진과 연출을 맡은 강일수 감독이 참석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예문관 사관으로 조선 최초 여사가 된 구해령(신세경)과 반전 매력을 가진 모태솔로 왕자 도원대군 이림(차은우)의 로맨스 실록을 그린다.

박기웅은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왕위 계승 서열 1위의 왕세자 이진 역을 맡았다. 단막극 이후 오랜만에 사극에 도전하게 된 박기웅은 "사극이라는 좋은 기회가 와 참여하게 되었다"고 답하며 "자신의 소리를 내는 군주의 역할은 처음이다"고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박기웅은 전작들에서 악역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악역 연기에 대해 "악역을 맡아서 다 잘됐다"며 "승률이 90프로도 아니고 100프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드라마 '리턴'에서도 악역을 맡았던 박기웅은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군주 역할을 하게 된 것과 관련해 "바른 군주 역할도 해보고 싶었다. 늘 해보고 싶었던 이미지의 캐릭터기에 머릿 속에 어떻게 연기를 해야겠다고 항상 생각하고 있었다"고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이어 "꿈꿔왔던 캐릭터를 그대로 연기하고 있다"며 감사하는 마음을 드러낸 박기웅은 "예전 사극에서는 자신의 소리를 못 내는 캐릭터가 많았다. 이제는 어느정도 우리 작품이 하고자 하는 소리를 대변해서 내는 경우가 있다"며 "그런 부분을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은 17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