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시선] 총력전도 수포… 롯데, 원정팬 갈증 해소 못했다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 연패를 끊기 위해 모든 방법을 썼지만 수포로 돌아간 롯데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광주, 김태우 기자] 수비 실책 하나가 실점으로 이어졌고, 타선도 침묵했다. 롯데의 불펜 조기 동원 승부수로 무위로 돌아갔다.

롯데는 1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와 경기에서 1-3으로 졌다. 롯데는 3연패에 빠지며 답답한 흐름을 이어 갔다.

연패를 끊겠다는 벤치의 의지가 묻어나온 경기이기는 했다. 이대호를 다시 4번 타순으로 옮기는 등 라인업부터 손을 봤다. 그러나 0-1로 뒤진 2회 허무한 실점을 했다. 이인행 타석 때 다익손의 패스트볼이 스트라이크 존을 통과했다. 루킹 삼진이었다. 그러나 포수 안중열이 이를 빠뜨리는 바람에 스트라이크아웃 낫아웃 출루가 됐다.

타자가 스윙을 한 것도 아니었고, 잡기 어려운 원바운드 공도 아니었다. 그러나 마지막 순간 안중열의 집중력이 살짝 흐트러진 결과는 실점으로 이어졌다. 다익손이 김민식에게 볼넷을 허용했고, 이어진 1사 1,3루에서 김주찬의 우익수 희생플라이 때 1점을 내줬다. 낫아웃 출루가 아니었다면 주지 않아도 될 실점이었다. 이날 경기의 전체적인 점수를 감안해도 비중이 큰 실점이었다.

롯데는 5회 조기 불펜 동원이라는 승부수를 걸었다. 전날 비로 경기가 취소됐고, 18일 경기까지만 하면 올스타 브레이크가 있다는 계산이었다. 68개의 공을 던진 다익손이 1-3으로 뒤진 5회 1사 2,3루 위기에 몰리자 투수를 교체했다. 이 승부수는 일단 성공했다. 최형우를 고의4구로 거르고 안치홍을 병살타로 잡아냈다.

분위기가 오를 만한 상황이었다. 6회 선두타자 민병헌도 10구 승부 끝에 볼넷을 골랐다. 그러나 김사훈 전준우 이대호가 모두 범타로 물러나며 1점도 추가하지 못했다. 김사훈은 그렇다 쳐도 다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극심한 투타 엇박자였다.

롯데 불펜은 제 몫을 했다. 진명호 손승락 박진형이 던지며 KIA 타선을 무실점으로 묶었다. 하지만 9회까지 타선 응답은 없었다. 9회까지 남아 마지막까지 목청을 높인 팬들의 성원에도 불구하고, 승부수는 수포로 돌아갔다.

스포티비뉴스=광주, 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