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디오스타' 이상우, 뼈대만 있는 '엑스레이 대화법'으로 스튜디오 뒤집어 놔[종합S]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라디오스타'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배우 이상우가 엉뚱한 매력을 발산했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새 주말 특별 기획 ‘황금정원’의 주역들인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이 출연하는 '주말 도둑'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이상우는 예측 불가한 토크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그는 "예능에 잘 나오지 않은 이유"에 대해 "예능에만 나오면 바보처럼 보이는 것 같다"라며 걱정을 했다.  

이어 이상우의 대답 하나하나에 MC들은 귀를 기울이며 그의 '뜸 들임'을 받아줬다. 이상우는 "뜨거운 게 차가운 것이고 차가운 것이 뜨거운 것"이라는 엉뚱한 명언을 선사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한 이상우는 속옷 사업 이야기에 대해 "그때 '진심이 닿다'라는 드라마를 찍고 있었는데 이동욱도 물어보더라"고 입을 열었다. "속옷 매출도 많이 올랐다"고 덧붙이며 근황을 알렸다. 

이상우는 호칭 정리로도 웃음을 자아냈다. 함께 출연한 한지혜는 "난 이상우 씨를 '오빠'라고 부르는데 날 뭐라고 부르는지 들어 본 적이 없다"면서 정리를 요구했고 이상우는 "나는 모두에게 '씨'를 붙인다. '한지혜 씨'라고 한다. 오지은 씨, 이태성 씨 이렇게 부른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MC 안영미는 "되게 딱딱하다"고 말했고, 이상우는 "아내 김소연도 김소연 씨라고 불렀다"라고 말해 '돌상우'에 등극했다. 

또한 이상우는 "제일 친한 여자 연기자는 누구냐"는 질문에도 "소연이"라고 답하며 사랑꾼 면모를 은근히 공개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이상우는 드라마 시청률 공약으로 '36%가 넘으면 헌혈 36리터를 하겠다'고 호언장담했던 사연을 밝혔다. 그는 "36%는 되지 않았다"라고 안도했고 MC들은 "사람이 죽을 뻔했네"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이상우는 경찰 남동생에게 도움을 받았던 사연, 인형뽑기 기계를 사려다가 트럭에서 떡볶이를 팔게 된 이야기, 면봉 트라우마 등을 언급하며 엉뚱한 매력을 보였다. 이상우의 모습에 안영미는 "뼈대 밖에 없는 이야기를 하신다. X-레이 토크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