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음란행위 혐의' 정병국, 은퇴 결정…전자랜드는 사과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정병국이 은퇴를 결정했다 ⓒ KBL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정병국(35, 183cm)이 은퇴를 결정했다.

인천 전자랜드 슈터 정병국은 18일 인천 남동경찰서에서 공연음란 혐의로 체포된 것으로 알려져 농구 팬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정병국은 지난 4일 오전 6시쯤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일 한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용의자를 정병국으로 특정하고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경찰은 정병국이 과거에도 수차례 구월동 로데오거리 일대에서 음란행위를 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또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하고 있다.

전자랜드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자세한 사태파악을 위해 정병국과 면담을 진행했다. 정병국 본인이 이유불문하고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켜 팬들에게 죄송하고 구단 및 KBL(한국프로농구연맹)의 명예를 실추시킨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 더 이상 누가 되지 않도록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발표했다.

정병국이 은퇴 의사를 내비치자 전자랜드는 즉각 수용했다. 전자랜드는 "구단은 자세한 사태 파악 후 징계 수위를 논하려 했지만 정병국 본인의 의견을 받아들여 은퇴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자랜드는 "구단은 매년 워크샵 등을 통해 공인으로써 모범적인 행동을 할 것을 주지 시켜 왔다. 하지만 이런 불미스런 일이 발생하여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앞으로 선수단에서 불미스러운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교육과 선수 관리를 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켜 팬 여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