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삼성 전반기 마지막 타순, 주축 4명 빠진 '잇몸 타선'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김한수 감독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돔, 박성윤 기자] 삼성 라이온즈 주전 4명이 타선에 보이지 않는다.

삼성 라이온즈 김한수 감독이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릴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경기에 앞서 선발 라인업 변화를 알렸다.

삼성은 이날 주전 2루수 김상수와 포수 강민호를 선발에서 제외했다. 김 감독은 "(김)상수가 종아리가 안 좋아서 뒤에 대타로 대기한다. 강민호는 목이 안 좋다"며 선수들 컨디션을 알렸다.

두 선수가 빠진 가운데 삼성 타순은 박해민(중견수)-김성훈(2루수)-이원석(3루수)-다린 러프(1루수)-김동엽(지명타자)-이학주(유격수)-이성곤(좌익수)-박찬도(우익수)-김도환(2루수)이다.

삼성은 지난 9일 좌익수 김헌곤, 우익수 구자욱을 엔트리에서 말소했다. 김헌곤은 허리 부상, 구자욱은 어깨 부상으로 이탈했다. 김헌곤 구자욱 이탈에 이어 김상수 강민호가 빠지자 타선이 상위, 하위 타선 무게감이 떨어졌다.

삼성 선발투수는 신인 원태인이다. 원태인은 올 시즌 18경기에 등판해 3승 4패 2홀드 평균자책점 2.85를 기록하고 있다. 원태인 데뷔 첫 승리가 키움과 경기다. 5월 4일 당시 원태인은 7이닝 1실점 호투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주축들이 대거 이탈한 삼성 '잇몸 타선'이 전반기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이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티비뉴스 고척돔,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