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싸이, 성접대 의혹→환불 릴레이…"태풍와도 최선 다해 준비하겠다"[공식입장]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싸이 '흠뻑쇼' 공연 포스터. 제공ㅣ피네이션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가수 싸이가 최근 성 접대 의혹에 휩싸여 전국투어 콘서트를 앞두고 환불 문의가 이어지는 가운데, 싸이가 "태풍이 오더라도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싸이는 1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 광주 '흠뻑쇼'가 떠오른다. 그때도 태풍의 영향권이었고, 다만 아닐 수도 있기에 열심히 준비를 했다. 다행히 아무 영향 없이 공연을 아름답게 마쳤던 기억이 있다"라고 적었다.

이어 "현재 부산지역에 대한 기상예보가 시시각각 다소 유동적이다. 공연 당일 오전 예보에 따라 약속대로 진행할 수도, 만에 하나 태풍의 직접 영향권이라면 약속 날짜를 변경할 수도 있겠다. 저희는 약속대로 진행된다고 보고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겠다"라고 알렸다.

끝으로 싸이는 "참고로 지난 19년간 어떤 경우에도 관객 분들과 약속한 날짜를 변경한 경우는 없었다"라고 강조했다.

싸이는 19일부터 부산 사직동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 '흠뻑쇼' 전국투어 콘서트를 시작한다. 이날 공연은 대구, 광주, 서울, 인천, 대전으로 이어지며 8월 말까지 계획되어 있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이번 주말 제주와 부산에 상륙할 것으로 알려져 관객들의 걱정이 커졌다. 공연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있을 지에 대한 우려다. 이에 싸이가 관객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입장을 밝힌 것.

그러나 문제는 싸이가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함께 연루된 성접대 의혹에 휩싸였다는 점이다. 이에 싸이 측은 "조 로우 일행의 초대를 받아 식사를 함께한 뒤 저와 양현석 형은 먼저 자리를 떴다"고 부인했다.

싸이의 해명에도 일각에서는 해명을 믿지 않고 싸이를 향한 의혹을 쏟아내고 있는 상황이다. 이후 싸이의 콘서트를 환불하겠다는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 예매 초기에는 구하기도 어려워 암표 판매를 걱정했을 정도였으나 이제는 상황이 뒤바뀐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싸이는 관련 사태에 대한 입장 없이 태풍에 대한 코멘트만을 남기며 태풍과 성접대 의혹 등을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를 간접적으로 피력했다. 과연 싸이가 첫 공연에서 만난 관객들에게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