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시선] 터져야 산다… 이대호-손아섭, 롯데 혼을 깨워라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이날 좋은 활약으로 팀 타선을 이끈 이대호(왼쪽)와 손아섭 ⓒ롯데자이언츠
[스포티비뉴스=광주, 김태우 기자] “다들 열심히 하려고 하는데 전체적으로 침체된 분위기다. 감독의 책임이다”

양상문 롯데 감독은 18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와 전반기 최종전을 앞두고 반성을 했다. 롯데는 전반기를 최하위로 마감했다. 팀 성적에 쫓기자 팀 분위기까지 덩달아 가라앉았다. 좀처럼 경기력에 흥이 나지 않았다. 특히 빈공을 이어 가고 있었던 타선이 그랬다. 장타도 없고, 끈질긴 맛도 부족했다. 

그랬던 롯데 타선이 18일에는 KIA 에이스 양현종을 상대로 좋은 화력을 선보였다. 홈런이나 화끈한 장타는 많지 않았으나 양현종에게만 6이닝 동안 11개의 안타를 쳐 내면서 분전했다. 상대 실책까지 등에 업고 6회까지만 6점을 내 승기를 잡을 수 있었다. 끝내 6-3으로 이기고 3연패에서 탈출했다.

롯데 타선의 흥은 이대호와 손아섭이 이끌었다. 롯데의 간판타자들인 두 선수는 이날 나란히 4·5번 타순에 배치됐다. 마운드에 강한 상대가 올라가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두 선수의 해결 능력이 중요했다. 그리고 모처럼 두 선수가 동반 활약했다. 팀 득점 기회를 만들고, 또 해결했다. 

1회부터 터졌다. 2사 1루에서 이대호가 우익수 옆에 떨어지는 2루타를 날리면서 손아섭에게 기회를 만들어줬다. 여기서 손아섭이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 2루타를 쳐 롯데가 선취점을 뽑았다. 

2-2로 맞선 3회에도 무사 1루에서 이대호가 좌전안타를 터뜨리며 다리를 만들었고, 뒤이어 타석에 들어선 손아섭이 중전 적시타를 기록했다. 이대호가 기회를 확보하고, 손아섭이 해결하는 패턴이 또 만들어졌다.

두 선수는 롯데 타선의 핵심이다. 그리고 혼이기도 하다. 자타가 공인하는 타격 기술을 가진 선수들로 매년 인정받을 만큼의 성적을 냈다. 하지만 올해는 그렇지 못했다. 17일까지 이대호의 OPS(출루율+장타율)는 0.791에 불과했다. 손아섭은 0.744였다. 공인구 여파를 감안해도 너무 떨어졌다. 두 선수의 부진 속에 롯데 타선은 구심점을 잃고 휘청거렸다. 

이날 경기 결과에서 알 수 있듯이 결국 롯데 타선이 살아나려면 두 선수가 활약해야 한다. 대체가 불가능한 자원이다. 신진급 선수들이 라인업에 많이 들어온 만큼 확실한 경력을 가진 두 선수가 중심을 굳건하게 잡아야 한다. 18일 경기처럼, 후반기에는 두 선수가 롯데 타선의 혼을 깨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스포티비뉴스=광주, 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