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롯데 양상문 감독·이윤원 단장, 동반 사임…공필성 대행 체제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양상문 롯데 감독이 자진 사임했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롯데 자이언츠는 19일 양상문 감독과 이윤원 단장의 자진 사퇴 요청을 수용키로 결정했다.

양상문 감독은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좋은 경기를 보여 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강한 원팀(One Team)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으나 기대에 많이 부족했고 책임을 통감한다. 이번 일로 선수단 분위기가 반전되어 강한 원팀(One Team)으로 도전이 계속되길 기대한다” 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이윤원 단장은 반복된 성적 부진에 ‘프런트가 먼저 책임을 진다’는 생각으로 사임을 요청했다. 이윤원 단장은 2014년 11월 단장에 임명됐다.

구단은 “팬 여러분에게 재미있고 수준 높은 경기를 보여 주지 못하고 매우 부진한 성적으로 열성적 응원에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 감독과 단장의 동반 사임은 앞으로는 더 이상 있어서는 안될 매우 불행한 일이다. 대오각성의 기회로 삼겠다”며, “공필성 수석 코치를 감독 대행으로 선임하고 빠르게 팀을 추스려 후반기에는 변화된 경기력을 보여 드릴 수 있도록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래 대응에 적임자를 단장으로 곧 인선할 계획이며, ‘완성도 있는 선수단 전력 편성, 선수 맞춤형 육성 실행, 소통이 되는 원팀(One Team)의 완성 그리고 데이터 기반의 선수단 운영 등’ 의 역량을 기준으로 단장 선임을 계획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