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상우 "아내 김소연 러브라인 연기에 질투? 맥주 2번 마셨다"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배우 이상우(왼쪽)와 김소연.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황금정원' 이상우가 아내 김소연의 러브라인 연기를 보며 맥주를 마셨다고 털어놨다.

이상우는 19일 오후 서울 상암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극본 박현주·연출 이대영)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상우의 아내 김소연은 현재 방송 중인 KBS2 주말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주인공을 맡아 활약 중이다. 부부가 함께 KBS와 MBC의 주말극을 이끌게 된 셈.

이상우는 이에 대해 "시간대가 살짝 겹치는 부분이 있긴 하다. 그런 건 신경이 안 쓰인다"면서 "서로 조언해 주면서, 가끔 대본이 나오면 같이 연습도 하고 서로서로 의견을 나누고 조언을 해준다"고 말했다.

이어 "두 작품 다 재미있게 잘 나와서 시청자 분들이 볼거리가 많았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작품으로 '같이 살래요'에 이어 1년 반만에 다시 한지혜와 남녀주인공으로 호흡을 맞추는 이상우는 아내 김소연이 좋아하며 응원해줬다고도 귀띔했다.

그는 과거 김소연이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을 시작하며 러브라인을 잘 연기해 남편이 질투나게 하겠다고 각오를 밝힌 것과 관련해 "질투는 재밌으라고 한 이야기 같다"고도 밝혔다.

이상우는 "제가 그런(질투같은) 걸 잘 안느끼는데. 평정을 잘 유지하려고 하는데…"라면서 "그런(?) 거 볼 때마다 맥주 한 캔 먹는다. 두 번 먹었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그럼에도 이상우는 꿋꿋하게 "전 질투 안해요"라고 재차 강조했다.

MBC 새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채 도둑맞은 여자 은동주의 인생 되찾기를 그린 작품. 진실을 찾으려는 자와 감추려는 자의 아슬아슬한 인생 게임을 그린다.

'황금정원'은 20일 오후 9시5분 첫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