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시만난 한지혜X이상우, 주말극 장인 뭉쳤다…'황금정원' 출격[현장종합]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 포스터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19일 오후 서울 상암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극본 박현주·연출 이대영)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 그리고 정영주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작품의 면면을 소개했다.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채 도둑맞은 여자 은동주의 인생 되찾기를 그린 작품. 진실을 찾으려는 자와 감추려는 자의 아슬아슬한 인생 게임을 그린다.

'여왕의 꽃' '굳세어라 금순아',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의 이대영 PD가 연출을, '애정만만세', '여왕의 꽃', '밥상을 차리는 남자'의 박현주 작가 등 주말극 불패 신화를 써내려 온 주역들이 뭉쳤다.

이들 외에도 한지혜 이상우 이태성 정영주 등 주말극의 흥해 주역들이 함께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오지은 또한 결혼 이후 첫 작품으로 복귀해 주목받았다.

한지혜는 주인공 은동주 역을 맡았다. 은동주는 통장장고 0원의 프로 알바 인생을 살고 있지만 돈 대신 사랑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보듬는 긍정적인 여인이다.

'금 나와라 뚝딱', '전설의 마녀', '같이 살래요'에 이어 '황금정원'까지 연이어 주말드라마에서 활약하며 '주드퀸'으로 불리는 한지혜는 "너무 과분한 수식어를 붙여주신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한지혜는 "시청률이 얼마나 나올지, 얼마나 사랑받을지 예측할 수 없다. 하지만 무더운 여름 화기애애하게 촬영하고 있다. 에너지가 느껴지는 작품이다. 시청률 20% 정도 나오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지혜는 '황금정원'에 대해 "미스터리한 부분도 있고 휴먼멜로도 있고 코믹한 부분도 있다. 다양한 장르가 섞여서 무더운 여름 밤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작품이 될 것 같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 포스터
남자주인공 이상우는 이번 작품으로 '같이 살래요'에 이어 1년 반만에 다시 한지혜와 남녀주인공으로 호흡을 맞춰 주목받았다.

그는 "친해지는 데 시간이 걸리는 편인데 두 번 만나 편하다"며 "50부작ㅇ라 아쉬웠는데 앞으로 30부를 더 하게 돼 좋다. 기왕 만난 것 100회를 채우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상우는 아내 김소연이 좋아하며 응원해줬다고도 귀띔했다. 그는 과거 김소연이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을 시작하며 러브라인을 잘 연기해 남편이 질투나게 하겠다고 각오를 밝힌 것과 관련해 "질투는 재밌으라고 한 이야기 같다"고도 밝혔다.

이상우는 "제가 그런(질투같은) 걸 잘 안느끼는데. 평정을 잘 유지하려고 하는데…"라면서 "그런(?) 거 볼 때마다 맥주 한 캔 먹는다. 두 번 먹었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그럼에도 이상우는 꿋꿋하게 "전 질투 안해요"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상우의 아내 김소연은 현재 방송 중인 KBS2 주말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주인공을 맡아 활약 중이다. 부부가 함께 KBS와 MBC의 주말극을 이끌게 된 셈.

이상우는 이에 대해 "시간대가 살짝 겹치는 부분이 있긴 하다. 그런 건 신경이 안 쓰인다"면서 "서로 조언해 주면서, 가끔 대본이 나오면 같이 연습도 하고 서로서로 의견을 나누고 조언을 해준다"고 말했다.

이어 "두 작품 다 재미있게 잘 나와서 시청자 분들이 볼거리가 많았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강조했다.

▲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 포스터

외국계 금융회사에 다니는 4살 연상 재미교포 남편과 2017년 10월 결혼한 오지은은 이번 작품으로 결혼 후 처음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오지은은 이 자리에서 "결혼하고 첫 작품이다. 예전엔 좀 달라진 게 있다면 예전에는 저도 안정감을 좀 못 느끼고 불안과 걱정이많았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것 아니면 안된다고 생각하면서 완벽하려고 노력하다보니까 릴랙스 된 연기도 자연스럽게 하기 힘든 것 같다. 자연스럽게 뿌리를 내리다보니 심리적으로 안정을 느껴서 그런지 좀 더 안정된 기반에서 연기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놀라고 있고 기대하고 있다"고 웃음지었다.

외국계 금융회사에 다니는 4살 연상 재미교포 남편과 2017년 10월 결혼한 오지은은 이번 작품으로 결혼 후 처음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오지은은 이 자리에서 "결혼하고 첫 작품이다. 예전엔 좀 달라진 게 있다면 예전에는 저도 안정감을 좀 못 느끼고 불안과 걱정이많았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것 아니면 안된다고 생각하면서 완벽하려고 노력하다보니까 릴랙스 된 연기도 자연스럽게 하기 힘든 것 같다. 자연스럽게 뿌리를 내리다보니 심리적으로 안정을 느껴서 그런지 좀 더 안정된 기반에서 연기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놀라고 있고 기대하고 있다"고 웃음지었다.

정영주 또한 '열혈사제' 이후 다시 강렬한 악역으로 주말극에 복귀했다. 그는 나름의 모성으로 딸을 키우고 보살피는 캐릭터의 당위성을 강조하며 시청자의 애정을 당부했다.

주말극의 강자가 모인 '황금정원'은 20%를 넘어 사랑받을 수 있을까. 커피차와 국밥 대접을 공약으로 내건 '황금정원'은 20일 오후 9시5분 시청자와 처음 만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