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훈 측 "불법주차 죄송, 차량 교체하고 조치하겠다"[공식입장]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성훈.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배우 성훈 측이 불법주차 논란에 대해 "더 이상 이런 불상사가 생기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성훈 소속사 측 관계자는 19일 스포티비뉴스에 "해당 글에 사과 댓글을 올린 당사자는 성훈의 매니저가 맞다"며 "앞으로 문제가 된 차량은 교체해서 픽업가도록 하고 더 이상 이런 불상사가 생기지 않도록 조치하겠다. 죄송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누리꾼이 모 연예인 매니저의 불법주차로 고통받고 있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옆 아파트에 남자 배우가 사는데 아파트 주차장이 있음에도 상습적으로 불법 주차를 한다"며 "그 차 때문에 차가 엉킨 적이 한 두번이 아니다. 번호도 없고 소속사도 연락을 받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성훈의 매니저는 "우선 저희 차량 때문에 불편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차량 크기로 인해 부득이 지하주차장에 못 들어가는 점, 골목이 좁은데 픽업 위해 잠시 주차하는 상황에서 근처에 주거하시는 그리고 골목을 통행하시는 여러분들께 불편함을 드린 것 같다"며 "앞으로 최대한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토록 하겠다. 다시 한 번 이번 일로 인해 불편함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라고 사과를 전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