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TV는 사랑을 싣고' 김승현 "수빈 엄마, 첫눈에 반했다…진한 사랑" 애틋한 첫만남 회상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KBS1 'TV는 사랑을 싣고'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KBS1 'TV는 사랑을 싣고' 김승현이 학창시절 비하인드를 전했다.

19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김승현이 아내와 첫 만남을 회상했다.

김승현은 김용만·윤정수와 학창시절 자주 찾았던 분식집을 찾았다. 분식집 사장은 여자친구와도 자주 왔었다며 반가워했다.

김용만은 아내와 첫 만남을 조심스레 물었고, 김승현은 우연히 가게 된 교실에 "수빈이 엄마가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고, 첫 눈에 반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내를 1년 동안 짝사랑하며, 책상에 몰래 편지를 남기는 등 순정남의 면모를 드러냈고, 미술실에서 "나는 누나를 좋아한다"고 고백했다고 전했다. 김승현은 "그때 수빈 엄마랑 너무 진하게 사랑을 했는지"라며 웃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