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인구 조작됐다" 벌랜더, 또 홈런 2방 허용…MLB 피홈런 1위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19년 07월 20일 토요일

▲ 벌랜더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트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텍사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한 벌랜더는 6이닝 동안 홈런 2방을 허용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올 시즌 메이저리그는 홈런 홍수다. 경기당 1.38개로 메이저리그 역사상 가장 많다.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은 홈런을 허용한 저스틴 벌랜더는 올스타전에서 작심 발언을 했다.

"공인구는 100% 조작됐다. 8~9번 타자도 반대편 담장으로 홈런을 날릴 수 있다."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트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텍사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한 벌랜더는 6이닝 동안 홈런 2방을 허용했다.

시즌 27호, 28호 피홈런. 지난해 34경기에서 28홈런을 허용했는데 올 시즌 경기당 1.8개를 기록하면서 불과 21번째 경기에서 같아졌다. 벌랜더 개인 최다 피홈런은 2016년 30개다.

메이저리그 한 시즌 최다 피홈런은 1986년 브렉 빌레븐의 50개. 현역 최다는 지난해 딜런 번디(볼티모어)의 41개로 역대 순위로 10위다.

공인구 조작을 주장하는 선수는 벌랜더 한 명이 아니다. 팀 동료였던 댈러스 카이클도 2017년 홈런 수가 비현실적으로 증가했다며 메이저리그가 고의적으로 공인구에 손을 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카이클은 공에 무언가 묻어있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 벌랜더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트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텍사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한 벌랜더는 6이닝 동안 홈런 2방을 허용했다.

벌랜더에겐 다행히도 이날 허용한 홈런 2개가 모두 1점짜리. 벌랜더는 삼진 12개를 뽑아 내는 괴력을 발휘해 텍사스 타선을 6이닝 2실점으로 막고 4-3 승리를 이끌어 승리 투수가 됐다. 시즌 12승으로 아메리칸리그 다승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