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상이몽2' 조현재♥박민정 첫 합류 '입맛이몽' 일상 공개[종합S]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7월 23일 화요일
▲ '동상이몽2'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동상이몽2'의 조현재, 박민정 부부의 일상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시즌2'에서는 윤상현 메이비, 조현재 박민정, 신동미 허규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스페셜 MC로 출연한 한혜진은 남편 기성용과 딸에 대해 언급했다. 한혜진은 근황에 대해 "쭉 영국에서 생활하다가 남편 휴가 때 한국에 들어와서 섭외가 들어오면 잠깐 나오게 된다"라며 "딸이 다섯 살이 됐다. 밑에는 저, 위에는 아빠를 닮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혜진과 소이현의 이색 인연이 공개됐다. 소이현은 "우린 무려 18년 전 부터 알아 왔던 사이다"라며 함께 연기학원에 다녔던 학창시절을 전했고 한혜진은 "인교진 씨도 같이 다니지 않았냐"고 덧붙여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서장훈이 "인교진은 그때도 따라다녔냐. 질긴 인연이다"라며 탄식하자, 한혜진은 "신영씨도 다녔다"고 고백해 또 한번 놀라움을 자아냈다. 서장훈은 "그 학원이 스타의 산실이네"라고 신기해 했다.

이어 새로운 출연자 조현재도 스튜디오에 자리했다. 한혜진은 조현재와의 인연에 "형부하고 인연이 있다. (조현재씨가) 옛날에 아이돌이셨지 않냐"고 폭로해 모두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윤상현과 메이비 부부의 영상이 공개됐다. 메이비는 '최화정의 파워 타임' 라디오에 특별 DJ로 초청 받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메이비가 오랜 공백기 탓에 잔뜩 긴장한 채 진행을 준비하자 윤상현 역시 응원을 실어주면서도 함께 긴장감을 보였다. 윤상현은 메이비의 진행에 생애 처음으로 라디오에 사연 문자 사연을 보내며 메이비를 지원사격했다.

메이비는 남편의 문자를 소개핸 후 초반의 긴장을 모두 털어낸듯 능숙한 진행과 안정적인 소통을 이어가며 금세 9년 전의 리듬을 되찾았다.

이후 윤상현은 메이비의 라디오에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 모습이 그려졌다. 메이비는 특급 게스트의 등장에 "정말 몰랐다"라며 깜짝 놀랐고 윤상현은 메이비의 일상을 폭로했지만 다소 지루한 '초보 게스트'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윤상현은 라디오 마지막에 "와이프 사랑해요"라고 갑작스럽게 고백해 당혹을 안겼다. 메이비는 "나두"라고 답해 달달함을 더하는가 하면, 윤상현의 지루한 멘트도 깔끔하게 정리하며 베테랑 DJ 면모를 보였다.  

▲ '동상이몽2' 장면. 방송화면 캡처
이후 조현재, 박민정 부부의 첫 출연이 그려졌다. 출산한지 7개월이 된 박민정은 인터뷰 내내 "배가 나오진 않겠지?"라며 의상에 신경을 썼다.

조현재는 박민정에게 "동성 친구같은 편안함에 반했다"라고 말했고 박민정은 조현재와의 결혼 에피소드에 "(조현재에게) 오빠가 내 아이의 아빠가 돼줄 생각이 있냐고 물었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먼저 프로포즈 한 사람이 조현재가 아니라 박민정이었다는 것.

뿐만 아니라 박민정은 "나 아기 아빠가 필요한데, 결혼 안 할 거면 그만 만나자. 그만 만나고 나는 다른 남자를 찾으러 가겠다고 했었다"고 말했다. 이에 조현재는 "그때 제가 그랬다. 헤어질 수는 없겠다"라면서 아내 때문에 처음으로 결혼을 진지하게 생각하게 됐고, 결국 현재에 이르게 됐다고 고백했다.

박민정은 이날 멍게 비빔밥에도 고추장 없이 먹는 '건강식 마니아'임이 드러났다. 반면 조현재는 완전히 반대되는 'MSG 러버'였다. 두 사람은 완벽하게 다른 입맛으로 '입맛 이몽'을 하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박민정은 '운동 마니아'이기도 했다. 그는 집에서 홈트레이닝을 하면서 조현재에게도 함께 운동할 것을 요청했다.

이에 조현재는 인스턴트를 사수하기 위해 박민정과 운동 내기에 나섰다. 박민정과 조현재는 나란히 스쿼트 자세에 임한 채 버티기에 돌입했고 긴장감 넘치는 사투 끝에 결국 조현재가 승리했다. 프로골퍼 박민정은 "내가 애만 안 낳았어도 이겼는데"라고 탄식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