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배진영 그룹→천상 아이돌' 꿈꾸는 CIX, 신인상 노리는 '핫' 데뷔[현장종합]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 CIX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그룹 CIX가 드디어 데뷔 활동에 나서며 올해 하반기 최고 기대주로서 '신인상'을 향한 포부를 드러냈다.

CIX의 첫 번째 앨범 '헬로, 스트레인저'의 쇼케이스가 24일 오후 2시 서울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가운데 멤버들이 새 앨범 소개에 나섰다.

CIX는 워너원 활동을 마친 배진영을 시작으로, 승훈, 현석, 용희, BX까지 5명의 멤버로 구성된 팀이다. 특히 BX와 승훈은 JTBC '믹스나인' 출신으로 잘 알려져 있다.

현석은 "사실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고, 뮤직비디오 속 저희 모습이 낯설기도 하다"며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는 마음이 크다보니 멤버들 모두 잠을 많이 설쳤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이에 승훈은 "어제는 아니지만 CIX가 신인상을 받는 꿈을 꿨다"며 CIX 목표는 '신인상'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BX와 승훈은 "서바이벌 프로그램 결과가 좋진 않았지만 덕분에 CIX 멤버들을 만나 데뷔할 수 있었다.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며 데뷔의 꿈을 이룬 것에 대해 만족스러움을 드러냈다.

이어 배진영은 "워너원 활동을 마치고 재데뷔하는 부담감은 당연히 있었다. 그만큼 욕심도 있었다. 잘 하고 싶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마음도 컸다. 워너원 활동을 했던 경험을 통해 CIX에 도움을 주고 싶고, 멤버들과 의지해서 워너원만큼이나 워너원 이상으로 멋진 그룹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 배진영. ⓒ곽혜미 기자

승훈은 '배진영 그룹'이라는 수식어에 대한 질문을 받고 "'배진영 그룹'이라는 수식어가 일단 부담스럽기보다는 항상 '천상 아이돌'이라는 소리를 듣고 싶다. 다섯 명 모두 아이돌로서 만족시켜드릴 수 있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CIX는 정식 데뷔 전부터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쇼케이스를 매진시키는 등 뜨거운 인기몰이 중이다.

배진영은 "매진 소식에 멤버들과 함께 너무 기뻐했다. 팬여러분들께 감사하다. 기다려주신만큼 무대 위에서든, 아래서든 팬 여러분들에게 친근하고 다가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쇼케이스에 앞서 23일 발매된 CIX의 데뷔 타이틀곡 '무비스타'는 CIX만의 유니크하고 강렬한 퍼포먼스를 볼 수 있는 곡이다.

배진영은 "퍼포먼스를 중심적으로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다. 이번 앨범 타이틀곡 '무비 스타'를 통해 저희만의 독보적인 분위기와 유니크한 색깔을 가지고 가서 더 멋진 무대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멤버들은 "다섯 멤버 CIX가 오랜 시간 꿈꿔왔던 무대에 오르게 됐다. 지금까지 그랬듯, 많이 사랑받을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고, BX는 "연작 시리즈가 지속될 예정이다. 아름다운 퍼포먼스로 여러분을 찾아뵙겠다. 국내 뿐 아니라 해외 곳곳에서 찾아보리 예정이니 많이 기대하고 사랑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 CIX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