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복동' 정의기억연대 대표 "관객들이 역사적 책임감 가질 수 있길"

유지희 기자 tree@spotvnews.co.kr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 영화 '김복동' 포스터.
[스포티비뉴스=유지희 기자]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가 영화 '김복동'을 통해 "역사적 책임감을 가질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윤미향 대표는 24일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에서 열린 '김복동'(감독 송원근)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미향 대표는 "여성, 일제식민지, 인권 문제로 이 영화를 다뤘다. 그렇게 기획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뿐 아니라 전세계에서 많은 분들이 영화를 봐줬으면 좋겠다"며 "'할머니가 치열하게 싸웠을 때 우리는 어디에 있었던가' '할머니가 저렇게 몸부림쳤을 때 우리는 어디에 있었나'와 같은 고민의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고민이 변화를 낳고 (관객이) 역사적 책임감을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복동'은 여성인권운동가이자 평화운동가였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지난 1992년부터 올해 1월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해 투쟁했던 27년 간의 여정을 담은 감동 다큐멘터리. '자백' '공범자들'에 이은 뉴스타파의 3번째 작품이다.  

'김복동'은 오는 8월8일 개봉한다.  

스포티비뉴스=유지희 기자 tree@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