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페레이라→마시알 선제골' 맨유, 토트넘에 1-0 리드 중 (전반종료)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07월 25일 목요일
▲ 마시알이 빠른 돌파 후 슈팅으로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프리시즌에 앙토니 마시알이 살아났다. 가벼운 몸놀림으로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맨유는 25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중국 상하이 훙커우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에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전은 맨유의 1골 리드로 끝났다.

토트넘은 패럿과 케인이 맨유 골문을 노렸고, 알리가 뒤에서 화력을 지원했다. 중원은 시소코, 은돔벨레, 윙크스로 구성됐다. 포백은 카일 워커-피터스, 탕강가, 베르통언, 조르지우를 배치했다. 골문은 가자니가가 지켰다.

맨유는 그린우드를 최전방에 배치했다. 마시알, 포그바, 다니엘 제임스가 2선에서 공격을 지휘했다. 허리는 페레이라, 맥토미니가 맡았다. 수비는 영, 로호, 스몰링, 완-비사카로 구성됐고 골키퍼 장갑은 데 헤아가 꼈다.

프리시즌이었지만 뜨거웠다. 맨유 공격수 마시알이 전반 2분 토트넘 골대를 강타했다. 맨유는 저돌적인 압박으로 토트넘 패스 줄기를 차단했다. 전반 20분 먼저 맨유가 결실을 맺었다. 마시알이 빠르게 토트넘 포백을 뚫고 득점했다. 마시알의 슈팅은 간결했고, 페레이라의 패스는 날카로웠다.

쿨링 브레이크 이후 잠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토트넘이 볼 점유율을 올리며 맨유를 상대했다. 카일 워커-피터스가 높은 진영까지 올라와 측면 화력을 지원했다. 케인이 박스 안에서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다. 전반전은 맨유의 선제골로 끝났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