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저스 선발진 'ML 역대 10위'…3위는 휴스턴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2019년 LA 다저스 선발진을 이끄는 클레이튼 커쇼, 류현진, 워커 뷸러(왼쪽부터).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2019년 LA 다저스 선발진이 미국 스포츠매체 'CBS스포츠' 선정 메이저리그 역대 선발진 10위에 올랐다. 

CBS스포츠는 13일(한국시간) 자체적으로 선정한 메이저리그 역대 선발진 순위를 1위부터 10위까지 공개했다. 각 선발투수의 성적과 포스트시즌 성적, 수상 경력 등을 반영해 순위를 매겼다. 시대적 차이를 고려해 1920년 이후 라이브볼 시대의 선발진만 평가했다. 

2019년 다저스 선발진은 역대 10위에 올랐다. 기록은 13일 경기 전 기준이다.

류현진: 12승2패, 평균자책점 1.45
워커 뷸러: 10승2패, 평균자책점 3.22
클레이튼 커쇼: 11승2패, 평균자책점 2.77
리치 힐: 4승1패, 평균자책점 2.55
마에다 겐타: 7승8패, 평균자책점 4.37

매체는 '다저스는 현시대에서 정규 시즌에 가장 뛰어난 투수인 커쇼와 최고 영건 가운데 한 명인 뷸러, 그리고 올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유력 후보인 류현진을 데리고 있다. 힐은 부상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 월드시리즈 반지까지 더한다면 의심의 여지 없이 이 선발진은 역대급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아메리칸 리그 최고 선발진으로 꼽히는 휴스턴 애스트로스는 역대 3위에 올랐다. 

저스틴 벌랜더: 15승4패, 평균자책점 2.82
게릿 콜: 14승5패, 평균자책점 2.87
잭 그레인키: 11승4패, 평균자책점 3.08
웨이드 밀리: 11승4패, 평균자책점 2.99
애론 산체스: 5승14패, 평균자책점 5.60

매체는 '휴스턴 브렌트 스트롬 투수 코치와 전력분석팀은 벌랜더와 콜, 밀리와 찰리 모튼 등 선발투수들을 최근 완전히 새로운 단계로 업그레이드 시켰다. 그레인키까지 그 단계로 끌어올릴지는 불확실하다. 그들이 실패하더라도, 그레인키는 여전히 이 시대 최고의 투수 가운데 한 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휴스턴은 명예의 전당행이 확실한 벌랜더와 그레인키를 보유하고 있다. 콜도 그 길을 뒤따르고 있다. 휴스턴은 의심의 여지 없이 최고의 선발진 가운데 하나'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CBS스포츠 선정 역대 최고 선발진 톱10.

1위: 1998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그렉 매덕스, 톰 글래빈, 데니 니글, 케빈 밀우드, 존 스몰츠)

2위: 1966년 LA 다저스
(샌디 쿠팩스, 돈 드라이스데일, 클라우드 오스틴, 돈 서튼)

3위: 2019년 휴스턴 애스트로스

4위: 1988년 뉴욕 메츠
(드와이트 구든, 론 달링, 데이비드 콘, 밥 오초아, 시드 페르난데스)

5위: 1954년 클리블래드 인디언스
(얼리 윈, 마이크 가르시아, 밥 레몬, 아트 휴트먼, 밥 펠러)

6위: 1971년 볼티모어 오리올스
(마이크 쿠엘라, 팻 돕슨, 짐 팔머, 데이브 맥날리)

7위: 2011년 필라델피아 필리스
(로이 할러데이, 클리프 리, 콜 해멀스, 로이 오스왈트, 밴스 월리)

8위: 1927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캣피시 헌터, 켄 홀츠먼, 블루 문 오뎀, 비다 블루, 데이브 해밀턴)

9위: 2010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맷 케인, 팀 린스컴, 조나단 산체스, 매디슨 범가너, 배리 지토)

10위: 2019년 LA 다저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