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톡] 김태형 감독 "함덕주 승부처에서 정말 훌륭했다"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 ⓒ 두산 베어스
[스포티비뉴스=광주, 김민경 기자] 두산 베어스가 2연승을 달리며 2위 키움 히어로즈를 맹추격했다.

두산은 13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시즌 11차전에서 5-2로 이겼다. 두산은 65승45패로 키움이 이날 잠실 LG 트윈스전에서 지면 두산이 승률에서 앞서 2위로 올라선다. 7위 KIA는 2연패에 빠지며 47승60패1무에 그쳤다. 

선발투수 이용찬은 56일 만에 승리 투수가 됐다. 5이닝 5피안타 5볼넷 1실점으로 시즌 4승(8패)째를 챙겼다. 지난 6월 18일 잠실 NC 다이노스전 이후 8경기 만에 맛본 승리다. 이후 박치국(1이닝 1실점)-함덕주(1이닝 무실점)-윤명준(1이닝 무실점)-이형범(1이닝 무실점)이 이어 던지며 승리를 지켰다.

타선은 장단 5안타로 4점을 뽑는 집중력을 보여줬다. 1루수 오재일이 결승타를 장식했고, 포수 박세혁과 2루수 최주환은 홈런포를 가동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이용찬이 모처럼 승리 투수가 됐는데 앞으로도 좋은 활약 기대한다. 박세혁과 최주환의 홈런이 중요한 순간 나왔다. 요즘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함덕주도 승부처에서 정말 훌륭한 투구를 해줬다. 마무리 (이)형범이 역시 경기를 잘 마무리해줬다"고 평했다. 

스포티비뉴스=광주, 김민경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