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6일 만에 승리' 두산 이용찬, "팀에 보탬 못 돼 아쉽다"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두산 베어스 이용찬 ⓒ 두산 베어스
[스포티비뉴스=광주, 김민경 기자] 두산 베어스 우완 이용찬(30)이 56일 만에 승리 투수가 됐다. 

이용찬은 13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시즌 11차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5피안타 5볼넷 1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4승(8패)째를 챙겼다. 지난 6월 18일 잠실 NC 다이노스전 이후 8경기 만에 승리다. 두산은 5-2로 이기며 2연승을 달렸다. 

최고 구속은 144km로 평소 이용찬의 최고 구속 146km에 못 미쳤고 제구도 좋은 편은 아니었지만, 위기마다 범타를 유도하며 1실점으로 버텼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경기 뒤 "이용찬이 모처럼 승리 투수가 됐는데 앞으로도 좋은 활약 기대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용찬은 "오랜만에 승리라 기분이 좋다. 5회까지 밖에 던지지 못했는데, 잘 막아준 불펜 투수들에게 고맙다. 주자를 많이 내보냈지만, 최대한 점수를 주지 않으려 노력했고, (박)세혁이가 리드도 잘해줬다. 팀에 보탬이 많이 못 된 것 같아 아쉽다. 남은 경기 최선을 다해 집중하겠다"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