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내의 맛' 송가인, 목상태 때문에 비상…주치의 "오래 방치된 성대결절"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웰컴2라이프'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아내의 맛'에 출연한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병원을 찾아 성대 진단을 받았다.

13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 송가인은 이비인후과를 찾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송가인은 "노래를 하는데 목을 쉴 새가 없어 성대 결절이 계속되고 있다. 힘들다. (치료 방법을) 자세하게 알고 싶다"고 주치의에 설명했다. 

송가인은 "성대 결절은 항상 있었다. 트로트를 하기 전에 판소리를 했다. 판소리를 하는 사람들은 달고 산다. 최근에 더 심해졌다"라고 증상을 말했다. 

송가인의 목을 들여다 본 의사는 "성대를 보면 거의 안 붙는다. 오래된 결절이 맞다. 위산이 역류하면서 후두염도 있고 성대 결절도 있다. 성대가 튀어나와서 목소리가 잘 안 나오는 건 아니다. 결절이 문제가 있으면 노래할 때나 말할 때나 똑같이 안 나온다. 어떨 때는 허스키하고 어떨 때는 맑게 나오면 결절이 원인은 아니며 발성법이 목에 무리가 가는 것이다"라고 진단했다.

이후 송가인은 '미스트롯' 동료들을 만나 목 상태에 대해 토로했고 동료 가수들은 공감하며 위로를 건넸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