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내의 맛' 진화, 함소원 위해 '수박 도시락' 싸며 시원한 외조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아내의 맛'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아내의 맛'의 진화가 아내 함소원의 외조에 나섰다.

13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방송인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홈쇼핑 방송을 위해 출근을 준비했다. 그런 함소원을 위해 진화가 준비한 것은 수박 도시락이었다.

진화는 20대임에도 꼼꼼한 손놀림과 칼질 솜씨로 수박을 깍둑썰기했다. 진화는 함소원에게 수박 도시락을 안겨주며 "오늘도 파이팅"이라며 힘을 불어넣었다. 지난 주 다툼에 이어 가출까지 한 모습과는 달라진 모습이었다.

이후 진화는 육아를 도와주러 온 장모님과 함께 일을 나눠 한 후 한국어 공부를 하기 시작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