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내의 맛' 진화, 함소원母와 의외의 케미로 부부갈등 종료? '사위사랑은 장모'[종합S]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아내의 맛'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아내의 맛' 진화가 장모와 시간을 보내며 한층 가까워졌다. 

1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제이쓴, 송가인과 그의 부모, 함소원-진화 부부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진화는 더운 날 아침부터 일터로 향하는 함소원을 위해 수박 도시락을 만들었다. 진화는 함소원에게 한국어로 "홈쇼핑 많이 팔고 와"라고 응원했다. 그러다 진화는 상의를 벗은 채 혜정을 씻긴 후 살림을 도와주러 온 장모를 마주하게 됐다.

진화는 장모와 언어의 장벽이 있었지만 열심히 대화를 시도했다. 장모는 능숙하게 혜정을 재웠고 둘은 다소 어색해했다.

결국 진화는 장모의 부탁으로 장을 보기 위해 혜정과 외출했다. 장모는 전화로 "옥수수와 아이스크림 사 와"라고 부탁했다. '옥수수'의 발음이 어려웠던 진화는 매장 직원에게 "오수수, 우수수를 달라"라고 말하며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었고, 결국 '옥수수맛 아이스크림'을 사오는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다. 

이를 본 장모는 당황해하다 웃음을 터뜨렸다. 진화는 한국어 공부에 몰입했고 장모가 도와주기로 했다. 

장모는 진화에게 단어를 가르쳐 주며 인생수업 같은 잔소리를 펼쳤고 진화는 힘들어 했다. 이후 진화는 장모에게 식사를 대접했다. 장모는 "공부는 별론데 요리는 잘하네"라며 흐뭇해 했다.

급기야 장모는 "함소원이 잘못 한 것이 있으면 나한테 얘기해. 엄마가 해결해 줄게"라고 편을 들어 줬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본 함소원은 "시아버님도 내게 방송을 보고 전화가 왔다. 진화가 잘못한 것이 있으면 시아버님께 얘기를 하라더라"고 설명했다.

▲ '아내의 맛' 장면. 방송화면 캡처
한편, 이날 방송에서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는 이사한 집을 꾸며 나갔다. 제이쓴의 인테리어 감각으로 한층 바뀐 집이 공개됐다. 아무것도 없던 침실을 한층 로맨틱한 침대로 눈길을 끌었고, 화장실 역시 호텔 화장실 같은 모습이 시선을 모았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