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벌새' 김새벽 "주인공, 인간적으로 이해하려 노력…매일 한자 연습"

유지희 기자 tree@spotvnews.co.kr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영화 '벌새' 배우 김새벽 스틸. 제공|엣나인필름
[스포티비뉴스=유지희 기자]영화 '벌새' 배우 김새벽이 "상대 캐릭터인 은희를 인간적으로 이해하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김새벽은 14일 서울 용산 CGV 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벌새'(감독 김보라, 제작 에피파니·매스오너먼트) 언론배급 시사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극 중 교사 영지 역을 맡은 김새벽은 "사람에 대해 서툴고 상처도 있지만 그래도 연결해보는 마음을 놓지 않는 사람"이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하며 "은희를 대할 때 소녀가 아닌 한 사람, 한 인간으로서 대하려 했다. 감독님도 나와 같은 마음이었다"고 연기 과정을 말했다. 

이어 "사람에 대한 태도를 많이 생각했다"면서 그런 맥락에서 "극 중 한자 쓰는 장면들에서 잘 쓰고 싶었다. 문구점에서 칠판을 샀고 매일 한자 쓰는 연습을 했다"고 설명했다. 

김보라 감독의 장편 데뷔작인 '벌새'는 1994년, 알 수 없는 거대한 세계와 마주한 14살 은희(박지후)의 아주 보편적이고 가장 찬란한 기억의 이야기. 영화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첫 공개돼 넷팩상과 관객상을 수상하고, 이후 국내는 물론 제18회 트라이베카 영화제, 베이징국제영화제 등 해외 영화제에서 대상을 비롯한 여우주연상, 촬영상을 받는 등 전세계 영화제 및 시상식에서 무려 25관왕에 올라 화제를 모았다.

'벌새'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스포티비뉴스=유지희 기자 tree@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