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벌새' 박지후 "해외 영화제 女주연상, 실감 안나…더 성장할 것"

유지희 기자 tree@spotvnews.co.kr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영화 '벌새' 배우 박지후 스틸. 제공|엣나인필름
[스포티비뉴스=유지희 기자]영화 '벌새' 배우 박지후가 해외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것에 "아직까지도 실감 안 난다. 감사하며 살고 있다"고 말했다.

박지후는 14일 서울 용산 CGV 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벌새'(감독 김보라, 제작 에피파니·매스오너먼트) 언론배급 시사회에서 "상을 받고 좋은 현장에 있었던 것에 감사하다. 더 성장해야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내 또래 평범한 학생이라 여기면서 연기했다. 남자친구, 친구들과 잘 지내고 싶은 학생으로 생각했다"고 연기 과정을 밝혔다. 

오디션을 통해 주연으로 캐스팅된 박지후는 "시나리오를 몇 번이나 읽어보면서 은희가 어떤 아이인지 이해하려 노력했다. 대본 리딩을 하면서는 감독님과 소통하면서 은희가 어떤 아이인지 다가가갔다"고 말했다. 

김보라 감독의 장편 데뷔작인 '벌새'는 1994년, 알 수 없는 거대한 세계와 마주한 14살 은희(박지후)의 아주 보편적이고 가장 찬란한 기억의 이야기. 영화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첫 공개돼 넷팩상과 관객상을 수상하고, 이후 국내는 물론 제18회 트라이베카 영화제, 베이징국제영화제 등 해외 영화제에서 대상을 비롯한 여우주연상, 촬영상을 받는 등 전세계 영화제 및 시상식에서 무려 25관왕에 올라 화제를 모았다.

박지후는 극 중 세상이 궁금한 14살 소녀 은희 역을 맡았다. 지난 2003년 길거리 캐스팅을 통해 연기를 시작한 박지후는 영화 '가려진 시간'(2016) '조작된 도시'(2017) '목격자'(2017),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2019) 등에 출연하며 이름과 얼굴을 알렸다.

'벌새'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스포티비뉴스=유지희 기자 tree@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