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잠실 게임노트] 샌즈 2홈런 6타점 폭발! 키움, LG 꺾고 2연패 끝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키움 제리 샌즈.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제리 샌즈가 안타를 칠 때마다 키움의 득점이 올라갔다. 키움이 샌즈의 대폭발을 앞세워 LG를 완파했다. 

키움 히어로즈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14-0으로 크게 이겼다. 11일 고척돔 두산전부터 이어진 2연패를 끝냈다. 샌즈가 4안타 6타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키움이 초반부터 LG 선발 타일러 윌슨을 공략하면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1회 김하성의 볼넷과 2루 도루에 이어 샌즈의 선제 적시타가 나왔다. 2회에는 1사 2루에서 송성문의 1타점 적시타가, 2사 후에는 이정후의 1타점 적시타가 터져 점수 3-0이 됐다. 

3회에는 네 타자 연속 출루, 세 타자 연속 안타로 손쉽게 추가점을 얻었다. 무사 1루에서 샌즈가 1타점 2루타를 쳤고, 박병호와 서건창이 연속 안타를 쳐 점수 5-0이 됐다. 1사 후에는 이지영이 번트를 대 3루에 있던 박병호를 불러들였다. 

키움은 4회 바뀐 투수 강정현을 상대로 홈런포를 터트려 점수 차를 벌렸다. 2사 1루에서 샌즈가 강정현의 직구를 공략해 시즌 23호 홈런을 기록했다. SK 제이미 로맥과 홈런 공동 선두가 됐다. 다시 2사 1루에서는 서건창도 2점 홈런을 때려 점수가 10-0까지 벌어졌다. 

▲ 키움 제이크 브리검 ⓒ 곽혜미 기자
샌즈는 6회 강정현으로부터 또 2점 홈런을 때렸다. 시즌 24호 홈런으로 이 부문 단독 1위에 올랐다. 샌즈가 이날 기록한 4안타 6타점은 그의 1경기 최다 기록이다. 

선발 제이크 브리검은 6이닝 동안 삼진을 8개나 잡았다. 그의 올 시즌 1경기 최다 기록이다. 브리검은 6이닝 3피안타 1볼넷 8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7회부터는 양현(2이닝)과 김성민(1이닝)이 마운드를 지켰다. 

LG 선발 윌슨은 3이닝 만에 6실점했다. 평균자책점이 2.72에서 3.04로 올랐다. LG는 두 번째 투수 강정현(2⅓이닝 6실점)에 이어 베테랑 이동현(1⅔이닝)을 투입했다. 이동현은 지난해 9월 30일 두산전 이후 318일 만에 1군 경기에 나섰다.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