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톡] 장정석 감독 "샌즈 2홈런 6타점, 타선에 활력소"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키움 제리 샌즈(왼쪽)와 장정석 감독.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키움 히어로즈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14-0으로 크게 이겼다. 키움은 2연패에서 벗어났고, LG는 2연승에서 제동이 걸렸다.

키움 방망이가 LG 마운드를 압도했다. 1회부터 제리 샌즈의 적시타가 나왔고, 2회 송성문과 이정후의 적시타로 2점을 달아났다. 3회 3점을 보태 LG 선발 타일러 윌슨을 강판시켰다.

4회부터는 홈런포가 터졌다. 4회 샌즈와 서건창, 6회 다시 샌즈가 LG 신인 강정현을 상대로 2점 홈런을 날렸다. 샌즈는 23호와 24호 홈런을 하루에 몰아치면서 SK 제이미 로맥을 제치고 홈런 단독 1위에 올랐다. 샌즈는 이날 4안타 6타점을 기록했다. 모두 1경기 최다 기록이다.

선발 제이크 브리검은 6이닝 3피안타 1볼넷 8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탈삼진 8개는 올해 1경기 최다 기록. 키움은 양현(2이닝)과 김성민(1이닝)에게 경기 후반을 맡겼다. 투수 세 명이 모두 실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장정석 감독은 "타자들의 적극적인 공격으로 초반부터 좋은 분위기를 만들 수 있었다. 홈런 2개와 6타점을 기록한 샌즈의 활약이 타선에 활력소가 됐다. 브리검도 마운드에서 위력적인 경기력을 보였다"고 말했다. 

브리검은 "공격적인 투구를 해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요즘 체인지업을 던지고 있는데 그게 잘 들어가면서 자신감이 생겼고, 선택지가 늘어났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