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위는 살아있네” 라이블리 첫 등판, 상대 평가는 '위력적'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 데뷔전에서 가능성과 보완점을 모두 남긴 벤 라이블리 ⓒ삼성라이온즈
[스포티비뉴스=인천, 김태우 기자] 삼성 새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27)가 KBO리그 데뷔전에서 가능성과 보완점을 동시에 남겼다. 제구는 숙제로 남았지만 라이블리를 처음 상대한 SK 타자들은 구위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내렸다.

덱 맥과이어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삼성과 계약한 라이블리는 13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 경기에 등판했다. 결과는 썩 좋지 않았다. 5이닝 동안 4실점하며 패전을 기록했다. 피안타는 5개였지만 7개의 4사구를 허용하며 사실상 자멸한 경기였다. 팀 수비와 타선도 라이블리를 돕지 못했다.

그러나 SK도 라이블리를 잘 공략했다고 보기는 어려운 경기였다. 어쨌든 안타는 5개에 그쳤기 때문이다. 라이블리를 완벽하게 무너뜨릴 몇 차례 기회가 있었지만 라이블리도 와르륵 무너지지는 않았다.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구위가 뛰어났기 때문이다.

SK 타자들은 라이블리가 대다수 외국인 투수와는 다른 타점에서 공을 던지는 게 인상적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타자 A는 “보통 키가 큰 외국인 투수들은 위에서 찍어 누르는 경향이 있는데 라이블리는 옆에서 공이 나오는 게 특이했다”면서 “낮은 타점에서 낮은 쪽 코스로 제구가 잘 될 때는 눈높이와 멀다보니 치기가 어려웠다. 공도 빠르고 힘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타자 B는 “우타자들이 공략하기가 까다로울 것 같다”고 첫 감상을 드러냈다. B는 “변화구는 좀 더 봐야겠지만 빠른 공이 우타자 몸쪽으로 크게 휘어 들어온다. 우타자로서는 정확히 콘택트를 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 그렇다고 몸쪽을 포기하자니 (5회처럼) 바깥쪽으로 들어온다. 어제 삼진이 많았던 이유”고 말했다. 타자 C 또한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구위 자체는 좋은 것 같다. 경기 중반부터 바깥쪽을 찌르는 공에는 힘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날 라이블리는 모든 것이 낯선 상황에서의 등판이었다. 입국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컨디션도 정상이라고 보기는 어려웠다. 특히 공인구는 적응이 필요해보였다. 공을 확실하게 채지 못해 패스트볼이 우타자 몸쪽으로 너무 말려 들어가는 경향이 있었다. 다만 이것은 시간이 해결해 줄 문제로 기대를 걸어볼 수 있다. 

김한수 삼성 감독도 가능성을 찾았다. 김 감독은 14일 인천 SK전을 앞두고 “미국에서의 기록을 봤을 때 4사구를 7개나 줄 투수는 아닌데 어제 그런 상황이 나왔다. 좋은 공도 던졌고, 4사구도 많이 줬다. 다음 경기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면서도 “가지고 있는 공을 던진 것 같다. (포수) 강민호와도 이야기를 했는데 제구가 안 돼 그렇지 좋은 공이 들어온다고 하더라”면서 다음 등판에서는 더 나은 투구를 기대했다.

스포티비뉴스=인천, 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