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입사관 구해령' 이지훈, 아픈 과거 그려졌다…자결한 아내 붙잡고 목놓아 절규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 '신입사관 구해령'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신입사관 구해령' 이지훈의 아픈 과거가 그려졌다.

15일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연출 강일수 한현희)'에서는 민우원(이지훈)이 사직서를 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민우원은 자신의 대한 상소문을 듣고 나서 결국 사관직을 내려놓기로 했고, 왕세자 이진(박기웅)은 둘도 없는 벗의 이러한 모습에 당황해 했다. 하지만 민우원은 "견딜 수가 없다. 사람들 입에 단영이가 오르내리는 게. 손가락질 받으며 외롭게 떠난 여인이다. 죽어서 만큼은 평안해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괴로워 했다. 

앞서 대전회의에서는 그를 탄핵해 달라는 상소문이 올라왔고 이를 민우원은 스스로 적어야만 했다. 주된 내용은 죽은 아내의 이야기와 처가에 대한 이야기였다. 그것을 근거로 자신의 탄핵을 요구하는 내용의 상소문을 민우원은 직접 적어야만 했기에 더욱 괴로워했다. 

민우원은 이후 아내에 대한 생각에 잠겼다. 과거 자신의 집안의 일로 대역죄인이 된 아내는 결국 한 끼도 먹지 않은채 두문분출했다. 아내가 걱정되어 안채로 들어간 민우원은 목을 맨 아내의 모습에 절규하고 말ㄹ았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