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시세끼' 정우성, '리얼일꾼'으로 본격 감자캐기 도전→목표는 감자 5박스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8월 16일 금요일

▲ tvN '삼시세끼 산촌편'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tvN '삼시세끼 산촌편' 정우성이 특별 게스트로 본격적인 일을 시작했다. 

16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산촌편'에서는 정우성이 든든한 일꾼을 자처했다.

게스트로 깜짝 등장한 정우성은 염정아와 반가운 인사를 나누고 "나 뭐 하면 된다고요?"라 물었다. 제작진은 정우성에게 장비를 건네면서도 "오자마자 일하러 내보내는 건 좀"이라고 게스트를 염려했으나 염정아는 "그럼 뭐해?"라 되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정우성은 흔쾌히 장비를 착용하고 박소담과 윤세아가 있는 텃밭으로 향했다. "일을 시키십시오"라는 정우성은 윤세아의 코치 아래 바로 일을 익혔다. 

윤세아는 감자 캐던 정우성을 지켜보며 계속해서 칭찬해줬고, 요리 잘하냐는 질문에 "난 설거지 잘해요"라 대답했다. 염정아는 "잘해드려"라며 든든한 일꾼이 온 것에 기뻐했다. 

한편 염정아는 감자 5박스를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