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시세끼' 염정아, 감자 캐서 번 6만원으로 읍내 먹방투어 "맘마 먹으러 가자"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8월 16일 금요일

▲ tvN '삼시세끼 산촌편'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tvN '삼시세끼 산촌편'에서는 염정아·윤세아·박소담이 게스트 정우성과 함께 읍내 장보기에 나섰다.

16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산촌편'에서는 읍내에서 장 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감자를 캐 총 6만 원을 벌게 된 염정아·윤세아·박소담은 설레는 마음으로 읍내로 장을 보러 갔다. 하지만 사고 싶은 음식에 비해 예산이 한정적이었고 우선 가격을 확인하고 우선순위를 정하기로 했다.

읍내에 도착한 윤세아는 도너츠를 보자마자 신나게 뛰어갔고, 염정아에게 도너츠가 먹고 싶다고 어필했다. 염정아는 "애들 너무 먹고 싶대. 하나씩 사줄까봐"라며 결국 도너츠를 맛봣다.

본격적인 쇼핑에서는 두부와 도토리묵, 멸치, 고기, 요구르트, 식빵, 마가린 등을 꼼꼼히 가격을 따져가며 구매했다. 모든 재료를 구입하고 남은 돈은 약 만원이었다. 염정아는 "맘마 먹으러 가자"고 위풍당당하게 앞서 걸었고, 정우성은 "맘마 뭐먹어?"라며 뒤따랐다. 결정한 메뉴는 분식이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