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亞선수권대회] 亞 경쟁국, "한국, 라바리니 감독 이후 레벨 올라갔다"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08월 17일 토요일

▲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한국, 중국, 일본, 태국의 감독과 선수들이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 청담동, 조영준 기자

[스포티비뉴스=청담동, 조영준 기자] 여자 배구 아시아 경쟁국 감독들이 새롭게 탈바꿈한 '라바리니호'를 칭찬했다.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가 18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송파구 잠실체육관과 학생체육관에서 진행된다. 총 13개국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상위 8개 팀은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2020년 도쿄 올림픽 아시아 대륙별 예선에 출전할 수 있는 티켓이 주어진다.

한국은 아직 이 대회 우승 경험이 없다. 안방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한국이 우승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배구 강국인 중국과 일본은 이 대회에서 정예 멤버들을 내보내지 않았다. 베스트 멤버가 출전한 경쟁국은 태국 뿐이다.

17일 저녁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 샤모니홀에서는 대회를 앞두고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스테파노 라바리니(이탈리아)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 감독과 주장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쉬)이 참석했다.

또한 중국과 일본, 태국의 감독과 주장도 기자회견에 동석했다. 태국은 내년 1월 열리는 아시아 대륙별 예선에서 한국과 단 한 장의 올림픽 출전권을 놓고 맞붙을 가능성이 크다.

태국의 다나이 스리와차라마이타쿨 감독은 "우리의 최종 목표는 내년 1월이다. 이 때를 바라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팀은 물론 다른 팀도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뛰고 있다. 우리의 장점은 조직력인데 팀 워크를 발휘하면 좋은 결과를 낼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주장 눗사라 톰콤은 "우리는 한국이 잘하는 것을 알고 있다. 강한 선수들이 많고 최고 선수인 김연경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1월에 어떻게 될지는 두고 봐야할 것"이라며 신중하게 대답했다.

최근 한국 전력에 대해 다나이 감독은 "한국 팀이 많이 바뀐 점을 알고 있다. 매우 체계적이고 강하게 변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가 한국을 이기려면 최대한의 전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본의 아이하라 노보루 감독은 "한국이 이탈리아 감독을 데려온 뒤 레벨이 올라갔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은 러시아와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을 펼쳤다. 김연경과 이재영 등 젊은 선수와 베테랑 선수들의 조화가 잘 이루어졌다"며 칭찬했다.

바오 쥬앙 중국 감독은 "새로운 감독(라바리니)이 온 뒤 한국의 스타일은 많이 바뀌었다. 브라질 배구 스타일로 변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중국은 대륙간 예선에서 내년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개최국인 일본은 자동으로 올림픽 무대에 선다. 지난달 러시아에 아쉽게 역전패한 한국은 이번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태국과 올림픽 예선 '전초전'을 치른다.

스포티비뉴스=청담동, 조영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