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속보]구혜선, 안재현 이혼 요구글 삭제…불화 논란 후폭풍 부담됐나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08월 18일 일요일

▲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배우 구혜선-안재현 부부.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구혜선(35)이 남편인 배우 안재현(32)과 불화를 폭로한 글을 삭제했다. 

구혜선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합니다"는 글을 남겼다가 불화 논란이 커지자 삭제했다. 

구혜선은 "다음 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 진실되기를 바라며"라며 "어머니가 충격을 받으셔서 건강상태가 매우 좋지 않아 글을 올리게 됐다"고 안재현과 불화 사실을 직접 밝힐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구혜선이 글을 올리면서 두 사람의 파경을 둘러싸고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특히 두 사람은 연예계를 대표하는 '사랑꾼 부부'였던 탓에 결혼 3년 만에 갑작스럽게 제기된 파경설에 충격이 더욱 커졌다. 대중은 두 사람의 이혼이 누구 잘못이냐 귀책사유까지 따지기 시작했고, 이혼을 둘러싸고 각종 루머까지 이어지자 결국 구혜선은 스스로 글을 삭제했다. 

▲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배우 구혜선-안재현 부부. 제공| tvN

특히 구혜선은 18일 방송되는 SBS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녹화에서 그는 남편 안재현과 달콤한 결혼 생활 에피소드를 직접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방송을 불과 몇 시간 앞두고 안재현과 불화·이혼 위기를 일방적으로 폭로하면서 '미운우리새끼'에 비상이 걸렸다. '미운우리새끼'는 구혜선이 폭로글을 작성한 이후 긴급 회의를 이어가고 있다. 

구혜선은 안재현과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지만 이 역시 삭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 따르면 안재현은 "이미 그저께 삼일 전 당신이 준 합의서랑 언론에 올릴 글 다음 주에 내겠다고 '신서유기' 측과 이야기 나눈 상황이다. 이미 합의된 거고 서류만 남았다. 지금 의미가 없는 만남인 것 같고 예정대로 진행하고 어머니 만나겠다"고 보냈지만, 구혜선은 "결혼할 때 설득했던 것처럼 이혼에 대한 설득도 책임지고 해달라. 서류 정리는 어려운 게 아니니"라고 하며 안재현에 맞섰다.

구혜션과 안재현은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실제 연인으로 발전, 열애 끝 2016년 결혼에 골인했다. 이듬해에는 tvN 예능 '신혼일기'에 동반 출연했고, 지난 4월에는 구혜선이 안재현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하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