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우새', 구혜선-안재현 이혼위기에 직격탄 "제작진 논의중"[종합]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08월 18일 일요일

▲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구혜선-안재현 부부. 제공| tvN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구혜선(35)이 남편 안재현(32)이 이혼을 요구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구혜선이 출연 예정이던 '미운우리새끼' 측이 입장을 전했다. 

SBS '미운우리새끼(이후 미우새)' 측은 18일 스포티비뉴스에 "제작진이 상황을 파악하고 논의 중이다"라고 밝혔다. 

구혜선은 18일 방송되는 '미우새'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미우새' 본방송을 불과 12시간 앞두고 안재현과 불화를 겪고 있다고 일방적으로 폭로했다. 구혜선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며 두 사람의 이혼 위기를 전했다. 

구혜선은 최근 '미우새' 녹화를 마쳤다. 이날 녹화에서 구혜선은 남편 안재현과 연애, 결혼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솔직하게 풀어놔 '미우새' 어머니들과 MC들마저 놀라게 했다고. 특히 구혜선은 이날 불화 분위기는 전혀 느낄 수 없을 정도로 남편 안재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고백한 것으로 알려져 두 사람의 파경 위기가 더욱 충격을 안긴다. 

'미우새' 제작진은 구혜선의 폭로 이후 긴급 회의를 이어가고 있다. 구혜선의 출연분은 이미 대부분 편집을 마친 상황이라 제작진이 더욱 곤혹스럽다는 전언이다. 

현재 구혜선은 인스타그램 계정에 게재했던 폭로글을 모두 삭제한 상황. 구혜선과 안재현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의 이혼설에 "확인 후 입장을 알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