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혜선-안재현, 이혼 소문이 사실됐다…'사랑꾼 부부' 파경 이유에 관심집중[종합]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08월 18일 일요일

▲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구혜선-안재현.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구혜선(35)-안재현(32)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이혼 위기를 맞은 가운데, 연예계를 대표하는 '사랑꾼 부부'였던 두 사람의 파경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구혜선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안재현)은 이혼을 원하고 나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고 글을 올리며 두 사람이 불화를 겪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어 "다음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 진실되기를 바라며"라고 자신은 이혼을 원치 않고 있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이어 구혜선은 "어머니가 충격을 받으셔서 건강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아 글을 올리게 됐다"며 안재현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도 공개했다.

구혜선이 공개한 문자 메시지에 따르면 안재현은 구혜선에게 "이미 합의된 거고 서류만 남았다"고 이혼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반면 구혜선은 "결혼할 때 설득했던 것처럼 이혼에 대한 설득도 책임지고 해달라"고 자신의 어머니부터 만나라고 요구하며 "결혼할 때 했던 말들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 직접 만나서 사죄드려라. 인정사정 없이 굴면 나도 가만있지 않겠다"고 맞서고 있다. 

▲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구혜선-안재현. 제공| tvN

이들의 파경 위기가 충격적인 것은 두 사람이 국내외 팬들의 응원과 지지를 받는 '사랑꾼 부부'였기 때문. 지난 2015년 KBS2 '블러드'에서 연기 호흡을 맞추며 연인으로 발전한 두 사람은 3살 연상연하 나이차이를 뛰어넘고 결혼에 골인했다. 

결혼 이후 안재현은 '신서유기' 등을 통해 꾸준히 구혜선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표현한 바 있다. 안재현은 자신의 꿈이 멋진 남편이 되는 것이라며, 아이가 태어나더라도 아내 구혜선이 우선이라고 자랑했다. 2017년 tvN 예능 '신혼일기' 역시 구혜선과 안재현의 알콩달콩한 결혼 생활을 엿볼 수 있는 좋은 계기였다. 두 사람은 아무 것도 없는 산촌에서 둘만을 바라보는 신혼생활로 팬들의 부러움을 샀다. 때문에 두 사람의 갑작스러운 이혼 위기를 바라보는 팬들의 충격은 더욱 크다. 

업계에서는 수개월 전부터 두 사람 사이가 심상치 않다는 이야기가 돌기 시작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의 '파경설'은 이미 얼마 전부터 조심스럽게 퍼져가던 소문이었다. '사랑꾼 부부'였던 두 사람이 예전같지 않다는 내용이었다. 일부에서는 구혜선과 안재현이 어떤 이유로 인한 갈등을 봉합하지 못하고 결국 갈라서기로 했다는 이혼설도 조심스럽게 제기됐다. 

특히 함께 찍은 사진으로 가득했던 두 사람의 SNS 역시 언제인가부터 혼자 있는 사진만 올라오면서 두 사람의 이혼설에 더욱 힘을 실었다. 그런데 구혜선이 '안재현이 권태기로 이혼을 요구했다'고 주장하면서 두 사람의 이혼설은 '설'이 아닌 사실이 될 위기다. 

▲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구혜선-안재현. ⓒ한희재 기자 ⓒ곽혜미 기자

다만 아직 두 사람의 이혼이 공식화 된 것은 아니다. SNS를 통해 안재현과 갈등을 직접 표현했던 구혜선이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자신의 폭로글을 삭제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이 함께 소속된 HB엔터테인먼트는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을 아끼고 있다. 

구혜선과 안재현의 이혼설에 구혜선이 출연 예정이었던 SBS '미운우리새끼' 역시 직격탄을 맞았다. 구혜선은 '미운우리새끼' 녹화분이 방송될 예정인 18일 당일 안재현과 불화를 폭로했다. '미운우리새끼'에는 구혜선과 안재현의 열애, 결혼 에피소드가 담긴 탓에 제작진은 현재 논의를 거듭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