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3분 간 침묵’ 황의조, 몽펠리에전 평점 5.9점…팀 내 최하위권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08월 18일 일요일
▲ 아쉬웠다. 황의조가 데뷔골에 총력을 다했지만 63분 출전 뒤에 교체됐다 ⓒ보르도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아쉬웠다. 63분 동안 부지런히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슈팅도 없었다. 평점도 팀 내 최하위권이었다.

황의조는 18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 누오보 스타드 보르도에서 열린 2019-20시즌 프랑스 리그앙 2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했다. 63분 동안 홈 경기장을 활보했지만 공격 포인트는 없었다. 팀은 1-1로 비겼다.

보르도는 전반 22분 선제 실점했다.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한 황의조는 상대 수비 사이로 침투, 측면으로 빠져 득점 기회를 노렸다. 그러나 슈팅 없이 그라운드를 빠져 나갔다. 동점골은 후반 22분 팀 동료 마자가 넣었다.

최선을 다했지만 평가는 그리 좋지 않다. 축구통계업체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황의조의 평점은 5.9점이었다. 교체 선수 포함 14명 중 13위였다. 황의조보다 낮은 평점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빠진 토마 베이식(5.8점)이 유일했다.

아쉽지만 적응기다. 유럽 진출을 꿈꿨던 황의조는 이번 여름 감바 오사카를 떠나 보르도에 합류했다. 프리시즌으로 감각을 올렸지만, 본격적인 유럽 도전은 지금부터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