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이대호 실책 후…공필성 대행 "팬들 아쉽게 하면 안 돼"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9년 08월 18일 일요일
▲ 공필성 롯데 자이언츠 감독 대행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문책성이라고 하기는 그렇습니다. 경기 흐름을 보고 내린 판단이죠."

공필성 롯데 자이언츠 감독 대행이 18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 앞서 베테랑 내야수 이대호를 이야기했다. 이대호는 17일 두산전에서 0-2로 뒤진 3회말 선두타자 정수빈의 평범한 땅볼을 빠뜨리는 실책을 저질렀다. 롯데는 이 실책 후 3회말에만 5점을 내줬고, 2-9로 크게 졌다. 

이대호는 타석에서 앞선 실책의 아쉬움을 달래지 못했다. 4회초 선두타자 고승민이 투수 실책으로 출루한 뒤 조홍석이 우중간 적시 3루타를 날려 7-1로 쫓아가기 시작했다. 이어 전준우가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7-2로 따라붙으면서 이영하를 흔들고 있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이대호는 이영하를 더 몰아붙일 수 있는 타구를 생산해야 했다. 9구까지 끈질기게 물고 늘어지긴 했으나 결과는 루킹 삼진이었고 후속타는 더 나오지 않았다. 

공 대행은 4회말 시작과 함께 이대호 자리에 정훈을 대수비로 투입했다. 

공 대행은 "경기 흐름을 봐서 빼주고 싶었다. 그런 상황이 어린 친구들에게는 크게 자극이 될 수 있겠지만, (이)대호나 베테랑들은 다르다. 이야기를 안 해도 본인이 잘 안다. 실점으로 연결되는 실책이었기 때문에, 문책성이라고 하기는 그렇고 그 흐름에서 내릴 수 있는 판단이라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쉬움이 남지 않는 플레이를 해야 한다고 했다. 공 대행은 "우리는 과정에 있는 팀이다. 대행을 맡고 선수들에게 강조한 게 '강팀으로 가는 과정과 책임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공 하나하나 팬들이 아쉬움을 느끼지 않게 하자고 했다. 개인도 개인이지만, 팀을 먼저 생각하자고 했다"고 밝혔다. 

이대호는 주장 민병헌과 함께 팀을 이끌어야 하는 선수라고 강조했다. 공 대행은 "선수들이 사실 방망이가 안 맞고, 경기도 지면 많이 힘들어한다. 이겨내야 하는데 대호나 (민)병헌이를 중심으로 이겨내야 하고, 그랬으면 좋겠다"고 힘줘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