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젤예' 홍종현, 아기 위한 폭풍쇼핑…벌써 시작된 '자식바보' 면모에 웃음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8월 18일 일요일

▲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이 아기를 위해 쇼핑했다. 

18일 방송된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강미리(김소연)가 전인숙(최명길)과 달라진 사이를 보였다. 

미리는 한종수(동방우)를 염려하는 인숙과 마주했다. 불편한 분위기를 이어가는 듯했으나 미리는 인숙에게 "입덧 때문에 잘 못 먹었다"고 먼저 손을 내밀었고 엄마로서 인숙은 기뻐했다.

한태주(홍종현)는 퇴근길 아기용품을 보고 '폭풍쇼핑'했다. 쇼핑백을 양손 가득 들고 돌아온 태주는 미리와 인숙 앞에서 잔뜩 신이 난 채 아기용품을 자랑했고, 미리와 태어날 아기를 상상하며 행복해했다.

이 모습을 바라보던 인숙은 눈물을 참지 못하고 방으로 들어갔고 홀로 눈물 흘렸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