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우새' 김종국父, '짠돌이'된 사연 고백하며 눈물…"막내가 못먹어서 죽었다"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8월 18일 일요일

▲ 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 아버지가 눈물 흘렸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종국의 아버지가 힘든 시절을 고백했다.

김종국은 아버지와 처음으로 해외 여행을 떠났다. 아버지와 허심탄회 하게 대화를 나누던 김종국이 아버지의 남다른 절약 정신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고, 아버지는 절약할 수밖에 없었던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했다.

아버지가 "막내가 못 먹어서 죽었다"고 고백했던 걸 떠올린 김종국의 질문에 아버지는 결국 눈물 흘렸다. "할머니가 술만 마시면 막내 이야기를 했다"며 연신 눈물을 참지 못하는 아버지의 모습에 김종국은 "아버지 우는 거 처음 본다"고 말했다.

VCR로 지켜보던 김종국의 어머니 역시 "처음 보겠네. 눈물 흘리는 거"라며 안타까운 미소를 지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