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속사 대표와 험담"…안구커플 파경에 문보미 대표 '강제소환'된 사연[종합]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게 된 구혜선-안재현.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구혜선(35)과 안재현(32)이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에 처하면서, 두 사람이 함께 소속된 HB엔터테인먼트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결혼 3년 만에 이혼 문턱에 선 구혜선과 안재현의 소식에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와 문보미 대표가 때아닌 관심을 받고 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구혜선이 지난 18일 SNS에 글을 올리면서 불화 사실이 알려졌다. 안재현과 소속사는 "오랜 논의 끝에 이혼을 합의했다"고 밝혔지만, 구혜선이 "타인에게 저를 욕하는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가 오고간 것은 사실이지만,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저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로,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반박하면서 이혼을 둘러싼 두 사람의 싸움은 진흙탕으로 향하는 중이다. 

▲ 구혜선이 안재현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 출처| 구혜선 인스타그램

이런 가운데 구혜선이 불화의 가장 큰 원인으로 '안재현이 타인에게 저를 욕하는 것'을 꼽으면서 '타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구혜선이 공개한 문자 메시지에 따르면 구혜선이 지적한 '타인'은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의 문보미 대표다. 

구혜선은 "이혼을 합의했다"는 안재현과 소속사 입장에 반박하면서 자신이 남편 안재현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문자 메시지에서 구혜선은 "오늘 이사님 만나 이야기했는데 당신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서 부부와 회사와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해 이야기 전달했다고 들었어"라고 말했다. 

팬들은 이 문자 내용을 통해 구혜선이 문보미 대표와 안재현이 구혜선을 욕하는 모바일 메시지 내용을 읽었고, 이로 인해 불화가 커졌다고 추측하고 있다. 일부에서 소속사와 문보미 대표가 두 사람의 불화를 조장하고, 불화 이후 '안재현 편들기'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하면서 HB엔터테인먼트와 문 대표가 두 사람의 갈등에 '강제소환'되는 모양새다.

▲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게 된 구혜선-안재현. 제공| tvN

구혜선이 불화가 진행 중이었던 두 달 전 HB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것도 의문점으로 남는다. YG엔터테인먼트와 계약 종료 후 파트너즈파크에 새 둥지를 틀었던 구혜선은 지난 5월 말 전속계약이 종료됐고, 6월 안재현이 소속된 HB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다. 

구혜선의 이적 이유는 남편 안재현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구혜선은 연기 활동은 물론 집필 등 부가 활동 역시 안정적으로 도와줄 수 있는 회사를 찾고 있었고, 소속사의 지원 속에 연기, 예능에, 액세서리 브랜드 운영까지 하고 있는 남편을 보며 HB엔터테인먼트 행을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게 된 구혜선-안재현. ⓒ한희재 기자 ⓒ곽혜미 기자

구혜선은 인터뷰를 통해 직접 이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한 인터뷰를 통해 "안재현의 영향이 있었다. 결혼 후에는 남편의 상황을 고려하게 되고 조심스럽다"며 "연기 활동에 집중하고 싶어 이적한 것도 있다"고 설명했다. 

갈등 속에서도 구혜선은 아직까지 HB엔터테인먼트 소속이다. 소속사가 프로필을 삭제했다는 설도 있었지만, 이는 새로운 영입 배우들을 아직 공식 홈페이지에 프로필 등록하지 않아 생긴 해프닝으로 알려졌다. HB엔터테인먼트는 "구혜선과 계약해지 하지 않았다. 프로필도 그대로 남아있다. 계약해지할 계획도 없다"고 '손절설'에 선을 그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