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외국인 선수 0명…'서울 격파' 성남이 박수받을 이유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 객관적 전력 열세 성남이 서울을 잡았다. ⓒ성남FC
▲ 남기일 감독은 서울전 김동현-박태준 선발, 문상윤 위주의 공격전술로 서울을 잡았다. ⓒ성남FC

[스포티비뉴스=성남, 이종현 기자] K리그에선 좋은 외국인 선수의 보유 유무가 순위에 절대적인 영향을 준다. K리그 절대 강자 전북 현대 역시 로페즈가 없으면 2% 부족한 팀이 된다. 그런 면에서 전술과 과감한 선택으로 외국인 선수 '한명 없이' 상위권 FC 서울을 잡은 성남 FC는 박수를 받을 이유가 충분하다. 

성남은 17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서울과 홈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후반전 문상윤의 치명적인 역습 한방으로 웃었다. 

▲ 서울전 미드필더로 출전한 김동현 ⓒ성남FC
▲ 서울전 김동현과 미드필더로 나선 박태준 ⓒ성남FC

◆남기일 감독의 승부수, 미드필더 김동현-박태준 선발

서울의 고요한-오스마르-알리바예프로 이어지는 미드필더(성남전은 전반 알리바예프-오스마르-정원진이 미드필더로 뛰었고, 후반전 정원진이 빠지고 고요한이 미드필더로 배치됐다.)는 K리그 내 정상급 전력으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남기일 성남 감독이 서울전 내세운 미드필더는 올 시즌 경기 출전이 적은  20대 초반의 박태준-김동현이었다. 박태준은 U-20 월드컵으로 주목을 받은 신예다. 서울전이 리그 3번째 출전이었다. 

성남이 시민 구단 이후 최고액을 들여 영입한 김동현 역시 리그 출전이 고작 5번이었다. 2019시즌 한 번도 호흡을 맞추지 않은 20대 초반 두 선수를 과감하게 서울전 선발로 내세운 것이다. 

남기일 감독은 경기 전 두 어린 선수를 선발 미드필더로 내세운 점에 대해서 "저희는 어리든 나이가 있든 중요하지 않고 컨디션이 좋은 선수를 내보낸다. 경남전 문지환과 이재원이 경고 누적으로 나설 수 없게 됐다. 어린 선수지만 김동현, 박태준 모두 잘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김동현은 "리그에서 호흡을 맞춘 건 처음인데, R리그에서 호흡을 맞춘 걸 감독님께서 좋게 봐주신 것 같다"고 했다. 

김동현이 수비형 미드필더, 박태준이 한 단계 위에서 뛰었지만 서울의 세 명 미드필더를 상대로 투지 있게 뛰었다. 성남 내에서도 체력이 좋은 두 선수가 붙어야 할 때, 그리고 밑에서 진을 쳐야 할 때는 잘 구분했다. 박태준은 풀타임, 김동현은 후반 43분까지 뛰었다. 두 선수 모두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는 방증이다.

경기 후 남기일 감독은 "본인이 가지고 있는 영향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어린 선수이지만, 어린 선수답지 않게 좋은 플레이를 했다고 생각한다. 꾸준히, 성실하게 경기를 준비했던 선수다. 충분히 기회를 줄 수 있는 경기였다. 그 기회를 잘 잡았던 경기가 된 것 같다. 다른 선수도 훈련을 잘 임하고 있다. 새로운 선수가 나타나면 팀이 힘을 받고, 발전할 수 있는 경기가 될 수 있다. 감독으로는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 서울전 성남의 18인 선수 명단엔 외국인 선수가 없다.

◆서울전 18인 명단에 외국인 선수 '0명'…문상윤의 활약 

서울전 외국인 선수 하나 없이 구성된 성남의 18인 출전 선수 명단은 성남의 빈곤한 스쿼드를 대변하는 증거였다. 외국인 선수 마티아스는 컨디션 난조로 팀 전력에 도움이 되지 못한지 오래 됐다. 에델은 피로 골절로 9월 중순 이후에 출전이 가능할 전망이다. 남기일 감독의 뜻과 상관 없이 영입된 자자는 결국 팀을 떠났다. 

애초 K1 승격에도 별다른 보강을 받지 못한 남기일 감독은 하위권 팀 제주 유나이티드, 인천 유나이티드가 '폭풍 영입'할 여름 이적시장에도 전북 현대로부터 풀백 박원재를 임대로 데려오고, 제주에서 이은범을 데려 오는데 그쳤다.

스쿼드에 대한 고민을 물으면 어려움을 인정하면서도 늘 "상대보다는 여전히 우리 팀만 보고 밀고 나가는 게 중요할 것 같다. 기회주면서 어린 선수 찾아야, 팀에 도움이 되고 나중에 이적해도 팀에 금전적인 요소도 남는다"고 말하던 그다. 

이번 시즌 득점을 부족하지만 수비 가담과 침투가 좋은 공민현을 주축 공격수로 사용하고, 상대에 따라 김소웅, 이재원, 문상윤을 기용하며 제대로 효과를 본 경기들 역시 남기일 감독의 고민 속에 이뤄낸 결과물들이다.

서울과 경기를 앞두고 문상윤의 선발 공격수 기용에 대해서 "촤근 몸상태를 가장 좋은 선수를 투입한 것이다. 상대 스리백 왼쪽이 김주성이다. 문성윤 역시 왼발 반댓발 윙어다. 1대 1을 많이 하라고 주문했다. 그쪽에서 크로스나 공격루트가 나오면 반대편에 찬스가 나올 수 있다"고 문상윤 위주의 전술을 천명했는데 문상윤이 결승 골을 넣으며 남기일 감독의 기대에 보답했다. 

외국인 선수의 절대적인 활약 없이 순항하는 것에 대한 내부 선수의 생각은 어떨까? 김동현은 "밖에서는 외국인 선수 필요하다고 이야기하셔도 감독님이 선택하시는 거다. 감독님이 국내 선수한테 자신감이 있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는 것 같다. 오늘도 리그 3위 팀을 용병 없이 잡았다. (지금처럼 잘 뭉치면) 2위 팀이든 1위 팀이든 잡을 수 있을 것이다"며 성남의 힘은 '원팀'에서 나온다고 강조했다. 

스포티비뉴스=성남, 이종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