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퓨처스 게임노트]서호철 3안타+신민혁 5이닝 NC, '4실책' 고양에 승리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 NC 2019년 9라운드 신인 서호철. 19일 고양과 경기에서 안타 3개를 쳤다. ⓒ SPOTV 중계 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고척돔, 신원철 기자] NC 퓨처스팀이 실책 4개를 저지른 고양 히어로즈를 꺾었다. 

NC 다이노스는 1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 퓨처스리그' 고양 히어로즈와 경기에서 7-6으로 이겼다. 지난해 입단한 드래프트 5라운드 출신 오른손 투수 신민혁(5이닝 3실점 6탈삼진)과 올해 들어온 9라운드 출신 내야수 서호철(2안타 2타점)의 활약이 빛났다.

NC가 상대 실책을 역이용해 초반부터 점수 차를 벌렸다. 1회 선두타자 서호철이 투수 앞 내야안타를 친 뒤 윤정현의 실책에 2루까지 갔다. 서호철은 폭투에 3루를 밟은 뒤 김철호의 2루수 땅볼 때 선취 득점을 기록했다. 

NC는 2회에만 4점을 더했다. 안타 2개와 볼넷 2개가 집중됐고, 무엇보다 고양의 실책 2개가 컸다. 

1사 만루에서 투수 김재웅의 1루 송구가 빗나갔다. 주자 2명이 득점하고 타자주자 최정원이 2루까지 갔다. 2사 1, 3루에서는 NC의 이중 도루 상황에서 유격수 김주형의 홈 송구가 어긋나면서 3루에 있던 정범모가 득점했다. NC의 리드가 5점으로 커졌다. 

▲ NC 신민혁 ⓒ SPOTV 중계 화면 캡처
NC는 4회 다시 추가점을 올렸다. 2사 후 연속 적시타가 나왔다. 서호철이 중전 적시타로 정범모를 불러들인 뒤 2루를 훔쳤다. 계속된 2사 2루에서 최승민의 타구가 3루수 글러브에 맞고 빠지면서 적시타가 됐다. NC의 2득점으로 점수는 7-0까지 벌어졌다. 

NC 선발 신민혁이 5이닝 동안 65구를 던지면서 5피안타 6탈삼진 3실점으로 선전했다. 2회 무사 2루에서 주효상-김주형-추재현을 전부 삼진 처리하는 대담한 투구가 돋보였다. 

고양은 4회 2사 후 주효상의 1타점 2루타와 김주형의 중견수 앞 인사이드파크 홈런으로 3점을 만회했다. 8회 송우현의 2타점 적시타로 6-7까지 따라붙었지만 1사 만루에서 동점을 만들지 못했다. 예진원과 임지열이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날 고양의 7실점 가운데 투수들의 자책점은 단 2점이었다. 실책 4개가 9피안타보다 치명타였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