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처음으로 연하와 멜로…행복했다"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 배우 정해인. 한희재 기자 hhj@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처음으로 연하와 작업했습니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정해인이 처음으로 연하 상대배우와 멜로 연기를 펼친 소감을 전했다.

정해인은 20일 오후 서울 CGV용산에서 열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감독 정지우)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간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봄밤' 등에서 손예진, 한지민 등 연상의 배우들과 멜로 연기를 펼쳤던 정해인은 연하 김고은과 처음 멜로 호흡을 맞췄다. 연하와 처음 호흡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정해인은 "처음으로 연하와 작업했다. 행복했습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해인은 "고은씨가 촬영할 때 쿵짝이 잘 맞는다고 표현한 적이 있다. 저도 그게 딱 맞는 표현인 것 같다"며 "대본리딩 할 때만 해도 추상적이었던 것들이 리허설 하고 슛 들어가면 눈만 봐도 통하는 에너지가 있었다. 행복하고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고 말했다.

정해인은 '유열의 음악앨범'에 대해 "청춘의 자화상 같은 느낌이 들었다. 흔들리는 청춘을 붙잡으려고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촬영이 끝나고 바로 촬영에 들어갔다. 저는 쉬고 싶지 않았다. 빠른 시일 안에 연기를 하고 싶었다. 굉장히 좋은 시나리오, 기회를 제게 주셨다"고 참여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또 고은씨가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서 시나리오를 볼 때 대입을 해서 본 기억이 있다. 처음 볼 때 따뜻하고 서정적인 느낌을 받았고 꼭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좋은 작품에 참여해 영광이었다"고 덧붙였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나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다. 오는 8월 28일 개봉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