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솔샤르, 포그바 대신 래시포드 PK 키커로 선택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08월 21일 수요일

▲ 포그바와 래시포드(오른쪽)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폴 포그바 대신 마커스 래시포드를 페널티킥 키커로 선택했다.

영국 언론 더 선21(한국 시간)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페널티킥 키커로 마커스 래시포드를 선택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0일 새벽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서 울버햄튼과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 경기에서 포그바는 후반 23분 번뜩이는 돌파로 페널티킥을 만들었지만 실축하며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이후 게리 네빌은 맨유의 페널티킥 키커 선정에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솔샤르 감독은 페널티킥 키커에 대해 “2명 정도가 있다. 그건 그들이 자신이 찬다는 이야기를 하는 것으로 정해진다. 이건 변하지 않는다. 포그바는 이 전에 많은 골을 넣었다.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계속되는 논란에 결국 솔샤르 감독은 래시포드를 페널티킥 키커로 결정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솔샤르 감독은 라커룸에서 이제부터 래시포드가 페널티킥 키커라고 선수들에게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킥오프 전 페널티킥 키커를 정하지 않은 래시포드와 포그바를 비판했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포그바는 극성 맨유 팬으로부터 인종차별과 살해위협까지 받고 있다. 맨유는 트위터와 함께 포그바를 향한 심한 언급을 한 팬들을 조사하며 강경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