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살림남2' 김승현母 "남편과 헤어지려던 날, 가다보니 여인숙…김승현 생겼다"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8월 21일 수요일

▲ KBS2 '살림하는 남자2'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KBS2 '살림하는 남자2' 김승현 가족이 아버지 친구들을 만났다. 

21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2'에서는 김승현 어머니가 대구에서 일을 회상했다.

김승현의 아버지는 고향인 대구에 온김에 친구들을 불러냈다. 하지만 어머니는 아버지의 친구들에게 질색하는 모습이었고, 김승현 형제는 이유를 궁금해했다.

김승현 어머니는 과거 대구에 왔던 날, 아버지와 헤어지려 했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짓궃은 친구들 때문에 하드코어한 놀이기구에 탑승하게 됐고, 어지러움에 잠시 쉬러 간 곳이 여인숙이었다고 고백했다. 어머니는 그날 김승현이 생겼다며 "그러니 보고 싶겠어요?"라고 진저리쳤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