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시선]양현종, 통제할 수 있는 불운은 다 막았다. 그러나…

정철우 기자 butyou@spotvnews.co.kr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 KIA 에이스 양현종이 4회 1사 1,3루 위기를 탈출한 뒤 땀을 닦으며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KIA 타이거즈
[스포티비뉴스=고척돔, 정철우 기자]운이 따르지 않은 경기였다. 하지만 KIA 에이스 양현종은 실력으로 불운을 정면 돌파했다.

양현종은 22일 고척돔에서 열린 키움과 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동안 삼진 5개를 잡아내며 5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유독 불운한 타구가 많은 경기였다. 하지만 양현종은 이 고비를 모두 무실점으로 넘겼다.

출발부터 좋지 않았다.

1회초 키움 리드오프 서건창에게 2루타를 맞았다. 잘 맞은 타구는 아니었다. 좌익수 터커가 슬라이딩을 했지만 조금 모자라며 2루타가 됐다.

하지만 양현종은 김하성을 유격수 땅볼로 솎아 낸 뒤 이정후를 2루수 직선타로 막고 더블 아웃을 유도해 이닝을 끝냈다.

4회에도 선두 타자에게 빗맞은 2루타를 내줬다. 서건창이 친 타구는 좌익수와 3루수, 유격수가 모두 쫓아가 봤지만 잡을 수 없는 곳에 떨어졌다.

이날 경기 두 번째 불운.

그러나 양현종은 다음 타자 김하성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한숨을 돌렸다. 다음 타자 이정후에게는 우전 안타를 맞았지만 박병호를 3루 앞 병살타로 솎아 내며 이닝을 매조졌다.

5회 시작도 빗맞은 2루타였다.

샌즈의 타구는 우익 선상 얕은 곳을 향했다. 우익수 최원준이 따라가 봤지만 닿지 못했다. 결국 다시 선두 타자 2루타.

그러나 박동원과 장영석을 모두 1루 파울플라이로 막은 뒤 우규민을 2루 땅볼로 처리해 다시 한 번 위기를 자신의 힘으로 벗어났다.

빗맞은 안타는 투수에게 치명적이다. 이겼다고 생각한 승부가 안타로 바뀌면 허탈감이 커질 수 밖에 없다.

빗맞은 안타 이후 무너지는 투수들이 많은 이유다.

하지만 양현종은 이 모든 것을 실력으로 돌파했다. 위기에서 더 강력한 집중력을 보이며 실점 없이 위기를 넘겼다. 그가 '에이스'라는 칭호를 들을 수 있는 이유였다.  

그러나 그가 통제할 수 없는 불운까지는 어쩔 수 없었다. 양현종이 내려간 뒤 KIA 불펜은 거짓말처럼 5실점 하며 그의 승리를 지키지 못했다.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위기였다면 어땠을까. 양현종은 이겨 낼 수 있지 않았을까. 진한 여운이 남는 경기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