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톡] 염경엽 감독 "6명 중간 투수 모두 잘했다…박민호 덕에 역전"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 염경엽 감독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인천, 김건일 기자] 불펜 투수들을 총동원한 '불펜 데이'에서 역전승을 거둔 염경엽 SK 감독은 박민호를 비롯한 불펜 투수 6명을 칭찬했다.

SK는 22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한화와 경기에서 5타점을 쓸어담은 제이미 로맥과 불펜 투수들의 활약에 힘입어 8-6으로 이겼다.

앙헬 산체스를 대신해 선발 등판한 김주한이 1⅓이닝 3실점으로 마운드를 내려간 뒤 두 번째 투수 신재웅이 2⅓이닝 1실점으로 실점을 최소화했다. 세 번째 투수 박희수가 호잉에게 2점 홈런을 맞았으나 박민호가 2⅔이닝 무실점으로 경기 중반을 넘긴 뒤 김태훈이 8회를 무실점으로 지켰다.

휴식이 예고된 하재훈을 대신한 선수는 정영일. 8-6으로 앞선 9회 등판해 한화 중심타선을 삼자범퇴로 묶고 데뷔 4시즌 만에 첫 세이브를 올렸다.

염 감독은 "불펜 데이'였는데 중간투수 6명이 모두 자식의 역할을 잘했다. 박민호가 중요한 타이밍에서 상대 공격의 맥을 끊은 투구로 역전할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고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4경기 만에 4번 타자 1루수로 복귀한 로맥은 5타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2타점, 1타점, 2타점 모두 동점 적시타.

염 감독은 "클린업트리오의 좋은 활약을 바탕으로 승리를 가져온 경기였다"며 "특히 로맥이 4번 타자로서 타선의 중심을 잘 잡고 공격을 주도했다"고 칭찬했다.

염 감독은 "오늘 원정 응원을 열심히 해주는 팬들을 초창한 '팬데이'이기도 했는데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승리로 보답한 것 같아 기쁘다"고 웃었다.

스포티비뉴스=인천, 김건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