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애의 맛' 천명훈, 조희경 모습에 스튜디오에서 눈물…박나래도 같이 '울컥' [종합S]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연애의 맛'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연애의 맛2'의 천명훈이 자신도 몰랐던 조희경의 모습에 돌발적으로 눈물을 흘려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2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2'에서는 천명훈과 조희경의 두 번째 데이트가 펼쳐졌다. 

이날 즉흥적으로 무의도에 가게 된 두 사람은 조개 캐기를 하며 시간을 보냈다. 두 사람은 갯벌에서 한참이나 조개를 캐며 다정한 시간을 보냈고 특히 천명훈은 조희경에게 "손 좀 잡아달라"라며 은근슬쩍 스킨십을 유도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두 사람은 한참 조개를 캤지만 식재료는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천명훈이 먹을 것을 구하러 나섰고 슈퍼마켓에서 장을 보다가 어르신들의 부탁에 못 이겨 깜짝 콘서트까지 펼치게 됐다. 시간이 꽤 흘러버려 천명훈은 시장할 조희경이 걱정됐지만 숙소로 돌아오니 조희경이 자리에 없었다.

조희경은 알고 보니 천명훈과 함께 캔 조개를 인근 식당에 가지고 가서 해감을 부탁한 상황이었다. 천명훈은 이 사실을 모른 채 마을 이장님께 부탁해 장난스러운 방송을 하며 조희경을 애타게 찾고 있었다. 이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지켜 본 천명훈은 갑자기 당시의 기억이 떠오르는 듯 눈물을 흘렸고 MC들은 깜짝 놀라며 "그 기분을 이해한다"고 공감했다. 특히 박나래는 "나도 눈물이 나려고 한다"라고 공감을 내비쳤다.

천명훈은 "누군가 나를 위해 저렇게 챙긴다는 것이, 익숙하지 않은 일이라"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는 조희경을 향한 천명훈의 진심을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더불어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오창석과 모델 이채은의 정동진 여행이 전파를 탔다. 이채은은 친구가 선물해 준 호텔 숙박권을 이용해 호텔에서 시간을 보내며, 오창석을 기다렸다.

특히, 이채은은 오창석을 마중하기 위해 직접 호텔 바다 앞으로 나가 이벤트를 준비했다. 사귄지 50일을 기념하기 위한 이채은의 특별한 선물이었다. 이채은은 모래사장에 초로 하트를 만드는 작업을 시작했다. 생각보다 힘든 일이었음에도 이채은은 오창석의 기쁜 얼굴을 보기 위해 열과 성의를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밤이 깊었고, 두 사람은 호텔 숙소로 돌아와 취침 준비를 했다. 오창석과 이채은은 이런 모습이 방송에 비춰지는 것이 살짝 부끄러운 듯해 보였고 MC들도 덩달아 환호의 리액션을 해 웃음을 더했다. 이튿날 아침 오창석은 이채은과 일출 데이트를 즐기며 커플링을 선물, 로맨틱함의 절정을 찍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소개팅 상대 유다솜과 첫 만남을 가진 이재황의 설레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재황은 유다솜과 함께 춘천으로 향했다. 그러던 중 이재황은 우연히 유다솜의 부친과 만나게 돼  어색한 인사를 나누게 됐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